이정현, 야당 맹비난 “의석수로 권력 남용…집권해선 안되는 정당”
이정현, 야당 맹비난 “의석수로 권력 남용…집권해선 안되는 정당”
  • 진주원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6.08.30 11:36
  • 수정 2016-08-30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뉴시스·여성신문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뉴시스·여성신문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30일 추가경정 예산안 처리가 지연되자 야댱을 향해 “정치하는 사람으로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일을 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 앞에서 여야 3당 원내대표가 서명까지 해서 발표한 국민과의 약속을 야당이 깬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여야는 이날 오전 본회의를 열어 추경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으나 야당이 누리과정 관련 교육시설 자금과 개성공단 관련 예비비 증액 편성을 요구했고 여당이 난색을 표하며 논의가 중단됐다.

이 때문에 새누리당은 당초 이날 추경을 통과시킨 후 떠나기로 한 의원 연찬회를 무기한 연기한 상태다.

이 대표는 야당을 향해 "정치공약과 선거공약을 언제든지 깰 수 있다는 것을 자신들이 보여준 것"이라면서 "매우 큰 실수를 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 집권당도 아니면서 국회 의석수에서 우위를 점했다는 것만으로 권력을 이렇게 남용하는 정당들이 앞으로 집권하면 국정을 어떻게 농단할지를 국민이 똑똑히 목격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 대표는 또 "할머니가 떡을 이고 가면서 호랑이가 '떡 하나 주면 안잡아 먹지'라고 해서 하나하나 주다가 결국 잡아먹히는 이야기가 있다"며 "지금 야당이 새누리당에 하는 게 딱 그 모습이다. 결국 끝에 가면 잡아먹히는 상황을 맞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