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씨이오서밋 회원들 "다양성 존중하는 히포시 동참"
코리아씨이오서밋 회원들 "다양성 존중하는 히포시 동참"
  • 진주원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6.03.15 15:17
  • 수정 2016-03-16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씨이오서밋 회원들이 14일 히포시 선언에 참여했다. 왼쪽부터 조주태 변호사, 이상수 상수허브랜드 회장, 푸펑 샹차오홀딩스 회장(중국인), 조인제 액트너랩 대표, 오규희 라움바이오 대표, 호사카유지 세종대학교 교수(일본인), 이성근 화백, 고학찬 예술의전당 사장, 오명 전 부총리겸 과학기술부장관, 이경재 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경희대학교 교수(미국인), 금동수 전 KBS부사장, 박태수 ㈜로보코 대표, 이만의 전 환경부장관, 웨이스니오 터키해외투자청 한국대표(터키인), 이상철 유니온칼라텍 대표, 박봉규 코리아씨이오서밋 이사장 ⓒ코리아씨이오서밋
코리아씨이오서밋 회원들이 14일 히포시 선언에 참여했다. 왼쪽부터 조주태 변호사, 이상수 상수허브랜드 회장, 푸펑 샹차오홀딩스 회장(중국인), 조인제 액트너랩 대표, 오규희 라움바이오 대표, 호사카유지 세종대학교 교수(일본인), 이성근 화백, 고학찬 예술의전당 사장, 오명 전 부총리겸 과학기술부장관, 이경재 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경희대학교 교수(미국인), 금동수 전 KBS부사장, 박태수 ㈜로보코 대표, 이만의 전 환경부장관, 웨이스니오 터키해외투자청 한국대표(터키인), 이상철 유니온칼라텍 대표, 박봉규 코리아씨이오서밋 이사장 ⓒ코리아씨이오서밋

코리아씨이오서밋 회원들이 히포시 캠페인에 동참했다.

코리아씨이오밋(이사장 박봉규)는 3월 1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유엔여성(UN Women)과 여성신문(대표 김효선)이 진행하고 있는 ‘히포시(HeForShe)’ 캠페인 동참을 선언했다.

이날 히포시 캠페인에 동참한 주요 인사는 △박봉규 코리아씨이오서밋 이사장 △오명 전 부총리겸 과학기술부장관 △이만의 전 환경부장관 △이경재 전 방송통신위원장 △고학찬 예술의전당 사장 △금동수 전 KBS부사장 △조주태 변호사 △조인제 액트너랩 대표, △이성근 화백 △이상철 유니온칼라텍 대표 △이상수 상수허브랜드(주) 회장 △박태수 ㈜로보코 대표 △오규희 라움바이오 대표 등 13인이다.

또 외국인 대표 4인도 참여했다.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경희대 교수(미국) △호사카유지 세종대 교수(일본) △푸펑 샹차오홀딩스 회장(중국) △웨이스니오 터키해외투자청 한국대표(터키) 등이다.

박봉규 이사장은 “히포시 캠페인 참여는 전 세계에 차별없는 양성평등 사회를 앞당기기 위한 것이며, 우리를 위한 모두의 실천”이라고 말했다. 또 “이런 의미에서 ‘성평등은 인류 모두를 위한 진보’라는 유엔의 슬로건을 적극 지지한다”며 “성(姓) 다름의 가치를 이해하고, 다양성을 존중하는 히포시 운동에 더 많은 대한민국 남성들의 참여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열린 코리아씨이오서밋의 CEO교육과정인 헤르메스 씨콘(HERMES CICON) 에서는 ‘대한민국 선진화의 길’이란 주제로 이만의 전 환경부장관이 좌장을 맡고 임마누엘 패스트라이쉬 경희대 교수와 호사카유지 세종대 교수가 특별강연을 했다.

코리아씨이오서밋은 기업 CEO와 기관장들이 참여하는 대표적인 커뮤니티로, 국내외 교류를 통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