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방문한 이용수·길원옥 할머니 “‘위안부’ 합의는 무효“
미국 방문한 이용수·길원옥 할머니 “‘위안부’ 합의는 무효“
  • 이세아 기자
  • 승인 2016.03.09 11:29
  • 수정 2016-03-10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세계여성의날 맞아 미국서 기자회견

“공식 사과·법적 배상하라...아베 총리 무릎 꿇고 사죄해야”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 “위안부 문제, 아직 해결되지 않아...한국 정부도 침묵 말고 노력해야”

 

이용수(88) 할머니가 8일 뉴욕시청과 유엔본부에서 열린 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이용수(88) 할머니가 8일 뉴욕시청과 유엔본부에서 열린 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뉴시스·여성신문

미국을 찾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이용수(88)·길원옥(89) 할머니가 한일 위안부 합의는 무효임을 주장하며, 일본의 공식 사과와 법적 배상을 거듭 촉구했다.

이날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용수 할머니는 8일(이하 현지 시간) 미국 뉴욕시의회가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뉴욕시청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와 일본 정부 간 합의는 무효다. 그것은 합의가 아니다”라고 외쳤다. 

또 “일본 정부가 피해자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만 공식적으로 하면 분명한 해결이 될 일이다. 그런데도 아직도 위안부 존재 자체를 부인하는 아베를 비롯한 일본 정부 각료들은 각성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이어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세계 여성의 날 기념 기자회견에서 “현재 증가하고 있는 여성에 대한 성범죄를 없애기 위해서는 일본 정부가 위안부 범죄에 대해 책임을 인정하고 공식 사죄·배상해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시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용수 할머니는 “일본은 지금도 거짓말만 하고 있다. 일본 아베 총리가 서울 일본 대사관 앞에 와서 우리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일 위안부 합의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서는 “모르면 말하지 말라. 반총장이 우리가 겪은 일을 겪었는가? 반총장은 가만히 있었으면 중간이나 갈 것을 그랬다”고 비판했다.

길원옥 할머니도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아직 살아있는 사람이 몇 없지만, (한일 정부 당국이) 한 번쯤은 (피해자들을) 방문해서 소견을 들었어야 했다”며 “당신네끼리 앉아서 몇 마디 주고받다가 합의한다는 건 말도 안 된다”고 비판했다.

또 “밥을 달라거나 돈 욕심이 나서 (사과를 요구하는) 그러는 게 아니며, 진실을 밝혀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7일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CEDAW)는 “위안부 문제는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라는 게 우리의 최종 견해”라며 “피해자의 관점에서 합의가 신속히 실행되길 요구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이날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최종 견해’를 발표하고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었다’는 한일 위안부 합의는 피해자 중심의 해결원칙을 지키지 않은 것”이라고 강한 유감을 표했다. 

△일본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해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을 할 것 △일본 지도자와 고위공직자들이 피해자에게 상처를 주는 발언을 자제할 것 등도 권고했다. 

또 “한국 정부는 더 이상 침묵만 하지 말고, 진실과 정의, 그리고 배상에 대한 피해자의 권리가 충분히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