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서, 우리가 참 아끼던 사람
박완서, 우리가 참 아끼던 사람
  • 홍미은 기자
  • 승인 2016.01.24 13:10
  • 수정 2016-01-24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설가 박완서 대담집 『우리가 참 아끼던 사람』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소설가 박완서 대담집 『우리가 참 아끼던 사람』 .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지난 22일은 소설가 박완서 선생이 세상을 떠난 지 5주기가 되는 날이었다.

박완서 선생은 1931년 경기도 개풍 출생으로, 서울대 문리대 국문과 재학 중 한국전쟁을 겪고 학업을 중단했다. 1970년 불혹의 나이에 『나목裸木』으로 「여성동아」 장편소설 공모에 당선돼 문단에 나온 이래 2011년 영면에 들기까지 40여 년간 수많은 걸작을 선보였다.

『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 『배반의 여름』 『엄마의 말뚝』 『미망』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그해 겨울은 따뜻했네』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 『친절한 복희씨』 『기나긴 하루』 등 다수의 작품이 있으며, 한국문학작가상, 이상문학상, 대한민국문학상, 이산문학상, 중앙문화대상, 현대문학상, 동인문학상, 한무숙문학상, 대산문학상, 만해문학상, 인촌상, 황순원문학상, 호암상 등을 수상했다.

선생은 2006년 서울대에서 명예문학박사학위를 받았으며, 2011년 1월 22일 별세한 후 문학적 업적을 기려 금관문화훈장이 추서됐다.

박완서 선생의 맏딸 호원숙씨가 선생께서 이곳에 계실 때 남긴 말씀을 한데 묶은 『우리가 참 아끼던 사람』(달 출판사)을 출간했다. 1980년부터 2010년까지 박완서 선생의 30년이 모였다.

이번 대담집을 통해 다소 생경하지만 아름다운 우리말 어휘의 사용(135쪽), 어디 하나 걸림이 없이 매끈하게 읽히는 문장의 맛(137쪽), 결핍감으로부터 생겨난 문학적 상상력(191쪽) 등 소설의 깊숙한 부분에 대해 육성으로 들을 수 있다.

또 새로 개봉하는 영화를 찾아서 보거나(138쪽) 손녀딸을 얼러 재우며(31쪽), 무작정 집 앞을 찾아온 독자마저도 살뜰히 챙기고(119쪽), 살구를 따다 잼을 만들어 주변에 나누는(207쪽) 등 소소한 일상의 모습까지 모두 고스란히 만날 수 있다.

선생은 사람다움을 짓밟는 힘에 맞서 갖춰야 할 부끄러움과 오기(21쪽), 여성으로서 느껴야 할 한계는 없다는 선구자적인 생각(26쪽), 집안일과 소설 쓰기를 잘 병행하고 있는 것처럼 비치는 것에 대한 불편한 지적(134쪽), 늘 새로운 것에 관해 관심을 가지고 대하는 태도(43쪽), 세대를 넘나들어 모든 동시대인과 소통하고자 하는 마음(166쪽) 등을 이야기했다. 

제목 『우리가 참 아끼던 사람』에서 말하는 ‘우리’는 서강대학교 국문과 김승희 교수, 서울문화재단 조선희 대표이사, 장석남 시인, 김연수 소설가, 정이현 소설가, 신형철 문학평론가, 박혜경 문학평론가, 이병률 시인 등 10명의 필진이기도 하지만, 선생님을 기억하고 추억하는 모두이기도 하다.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