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아파트 직원, 온갖 잡일하는데 민원인이 폭언‧폭행, 흉기 위협도
임대아파트 직원, 온갖 잡일하는데 민원인이 폭언‧폭행, 흉기 위협도
  • 박길자 기자
  • 승인 2015.09.19 22:03
  • 수정 2015-09-19 2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8개월 간 850건으로 해마다 급증

술 취해 저지른 폭언‧폭행‧행패가 327건

LH임대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들이 일부 악성 민원인들로부터 폭언과 폭행, 협박을 당하는 일이 해마다 급증하고 있다. 심지어 직원들은 칼 같은 흉기로 위협하는 악성 민원인들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비상탈출공간을 설치하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태원 새누리당 의원이 주택관리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5년 8월 현재까지 임대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과 경비근무자들이 민원인으로부터 폭행이나 폭언을 당한 사례가 무려 850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편접수 민원이 빨리 처리되지 않는다는 게 주된 이유였다. 또 평소 인사를 하지 않고 자신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경비원을 향해 주먹을 날리는가 하면 주차 문제로 다투다가 야구방망이를 휘둘러 관리사무소 집기를 부순 경우도 있었다.

이 같은 폭행‧폭언 사례는 2012년 124건, 2013년 194건, 2014년 348건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 올 들어선 지난 8월까지 184건이 발생했다. 유형별로는 폭언이 606건(71.3%)으로 가장 많았으며 폭행 130건(15.3%), 행패 48건(5.6%), 기물 파손(29건), 흉기 협박(23건) 순이었다. 특히 이중 술에 취해 저질러진 폭언이나 폭행, 행패가 327건(38.5%)에 달했다.

지역별로 폭언‧폭행 등이 가장 많았던 곳은 부산‧울산으로 144건(16.9%)으로 집계됐고 대전‧충남이 133건(15.6%), 대구‧경북이 104건(12.2%), 경기 101건(11.9%), 광주‧전남 91건(10.7%), 전북 65건(7.6%), 인천 63건(7.4%) 순이었다. 임대유형별로는 영구임대주택이 627건(73.8%)으로 가장 많았다. 국민임대 126건(14.8%), 50년 공공임대가 44건이었다.

김태원 의원은 “임대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과 경비원에 대한 폭언‧폭행 피해 사례가 늘고 있다”며 “직원들에 대한 폭행은 근무 의욕을 저하시키고, 대다수 입주민들의 안전에도 위협이 되는 만큼 상습 폭행을 일삼는 악성 민원인을 제재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경비원과 관리직원들은 입주민들의 청소와 택배 보관, 주차 관리 등 근로계약상 본업이 아닌 온갖 잡일을 하고 있다. 이들의 열악한 근로 환경과 처우를 개선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cialis coupon free prescriptions coupons cialis trial coupon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