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K, 홈플러스 인수···매각액 국내 최대
MBK, 홈플러스 인수···매각액 국내 최대
  • 조나리 기자
  • 승인 2015.09.07 16:57
  • 수정 2015-09-07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홈플러스 본사에서 직원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ttp://lensbyluca.com/withdrawal/message/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cialis prescription coupon cialis trial coupon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홈플러스 본사에서 직원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ttp://lensbyluca.com/withdrawal/message/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cialis prescription coupon cialis trial coupon
ⓒ뉴시스·여성신문

국내 최대 사모펀드(PEF) MBK파트너스가 영국 테스코(Tesco PLC)로부터 홈플러스를 인수했다. 

인수대금은 7조2000억원으로, 캐나다연금투자위원회(CPPIB)와 캐나다공무원연금(PSP Investments), 테마섹(Temasek) 등이 홈플러스 인수 컨소시엄에 참여했다. MBK 컨소시엄은 향후 2년 간 홈플러스에 1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MBK파트너스는 홍콩에서 테스코와 홈플러스 지분 100%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지분 100%를 5조8000억원에 매입하고 차입금 1조4000억원을 떠안는 방식이다. 

홈플러스는 국내에서 가장 큰 규모의 멀티채널 유통기업 중 하나로 대형마트·기업형슈퍼마켓(SSM) 부문 2위를 차지하고 있다. 

MBK파트너스는 2005년 3월에 설립된 자산규모 82억 달러에 이르는 국내 최대 사모펀드다. 동시에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최대 사모펀드 그룹 중 하나다. MBK는 지금까지 22개 기업에 투자했다. 

캐나다연금투자위원회(CPPIB)는 1800만명의 캐나다 연금납부자와 수혜자를 대신해 캐나다국민연금(CPP)에서 지급되는 연금 외의 자금을 투자하는 전문 투자 운영 기관이다. 6월 말 기준 CPP 펀드규모는 2686억 캐나다 달러다. 

캐나다공무원연금(PSP Investments)은 올해 3월 말 기준 순자산규모가 1120억 캐나다 달러로, 캐나다에서 가장 큰 연금투자 기관이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테마섹(Temasek)은 올해 3월 말 기준 2660억 싱가포르 달러 규모를 운영하는 투자 회사다. 

한편 홈플러스 노동조합은 이날 “영국 테스코의 매각과 MBK파트너스의 홈플러스 인수는 ‘먹튀자본’과 투기자본이 결합한 최악의 기업매각사례”라고 규탄했다. 

이들은 “이번 매각은 테스코의 과도한 매각차익을 실현하기 위한 먹튀매각이자 기업의 민주적 경영과 사회적 책임을 외면한 비민주적 비밀매각, 노동자와 직원의 권리를 무시한 반노동자적 기업매각”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