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활동가 서울에 모인다
21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활동가 서울에 모인다
  • 이하나 기자
  • 승인 2015.05.19 15:25
  • 수정 2015-05-19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대협, 제13차 일본군‘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 개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과 8개국 활동가들 한 자리에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139차 수요시위에서 김복동, 길원옥 할머니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일본 정부의 공식 사죄를 촉구하고 있다.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139차 수요시위에서 김복동, 길원옥 할머니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일본 정부의 공식 사죄를 촉구하고 있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뉴시스·여성신문

오는 21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와 일본군‘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해 활동하고 있는 활동가들이 서울에 모인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하 정대협)는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서울시 동작구 대방동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제13차 일본군‘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아시아연대회의는 지난 1992년 8월 서울에서 역사적인 첫 걸음을 뗀 후 아시아 각지의 피해자들과 활동가들이 일본군‘위안부’ 문제 관련 사안을 공동으로 고민하고 해결하기 위한 연대 활동의 네트워크다. 그간 일본군‘위안부’ 용어사용 문제부터 강제성 문제, 법적 배상 문제, 일본의 국민기금에 대한 대응방안, 2000년 여성국제법정 개최 결의, 역사왜곡·군국주의 대응 등 각 시기별 중요과제에 대한 종합적인 논의를 진행해 왔다.

이번 제13차 아시아연대회의에는 한국을 비롯해 대만, 중국, 필리핀, 동티모르, 네덜란드, 일본, 미국 등 8개국에서 일본군‘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해 활동하고 있는 활동가와 에스테리타 바스바뇨 디, 피덴샤 데이비드(이상 필리핀), 하상숙(중국 거주), 길원옥, 이용수, 김복동(이상 한국 거주) 할머니 등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이 참석한다.

정대협 측은 이번 행사에서 “종전 70주년인 올해 일본정부가 하루빨리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사죄, 배상하고 평화를 지향하는 아시아의 일원이 될 것을 촉구하고 그 행동계획을 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21일 환영 만찬을 시작으로 22일 개회식과 기조발제·특별발제, 각국 보고와 함께 ‘법적 해결이란 무엇인가’를 주제로 특별 세미나가 열린다. 23일에는 행동계획 제언과 종합토론이 이어진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