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 이어 ‘치즈’ 온다” 식품업계 치즈 열풍
“‘허니’ 이어 ‘치즈’ 온다” 식품업계 치즈 열풍
  • 조나리 / 여성신문 수습기자
  • 승인 2015.04.28 11:24
  • 수정 2015-04-28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풀무원

꿀(허니) 열풍이 확산되는 가운데 치즈를 가미한 어묵, 빵, 도넛, 빙수, 발효유 등의 제품이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28일 풀무원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가 발표한 ‘연도별 치즈 생산∙소비 현황’ 결과 국내 치즈 소비량은 지난해 10만t을 넘은 10만1539t을 기록했다. 이는 2010년(6만5343t) 대비 55% 급증한 수치다.

치즈 수입량 또한 지난해 9만7216t으로 2010년의 6만971t 대비 59%나 늘었다.

이에 풀무원은 지난 17일 원통 모양의 직화구운어묵 사이에 치즈를 가미한 ‘알래스칸특급 체다치즈롤’을 출시했다.

바로 먹는 생어묵 알래스칸특급은 알래스카의 자연산 명태 순살연육을 사용한 제품으로 특허공법을 사용해 어묵 속에 화이트 체다치즈를 넣었다.

튀기지 않고 구워 기름이 손에 묻지 않고 한 입 크기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어 간식이나 안주로 적합하다.

한국야쿠르트 ‘메치니코프’는 발효유에 치즈를 더한 플레인 치즈를 선보였다. 코카서스 지방의 정통 발효유에 흰 겉면과 노란 속살을 지닌 숙성치즈인 카망베르 치즈를 넣었다. ‘마시는 플레인 치즈’와 ‘떠먹는 플레인 치즈’ 두 종류가 출시됐다.

라면에도 치즈가 들어간 이색 제품이 등장했다.

팔도는 비빔면의 비빔소스에 치즈를 뿌려먹는 ‘팔도비빔면 치즈컵’을 내놓고 예년보다 한 달 빠르게 여름 마케팅에 돌입했다.

삼양식품이 지난달 출시한 ‘큰컵 허니치즈볶음면’은 꿀과 치즈의 맛을 살린 퓨전 볶음면으로 할라피뇨 고추로 매콤함을 더했다.

삼립식품도 지난달 ‘무지엔콘의 쫀득한 치즈볼’을 선보였다. 쫄깃한 질감을 지닌 빵에 파마산 치즈와 체다치즈를 넣었다. 카카오프렌즈의 캐릭터 ‘무지’와 ‘콘’을 소재로 젊은층에게 인기 있는 빵 시리즈다.

크리스피 크림도넛도 각종 치즈를 넣은 신제품 ‘리얼 치즈’ 7종을 다음달 31일까지 한정 판매한다.

파마산 치즈링, 트리플 치즈 도넛, 까망베르 치즈 도넛, 허니 크림치즈 케익, 마스카포네 치즈 케익과, 치즈를 활용한 음료 치즈크림 라떼, 치즈크림 블렌디드 등을 선보이고 있다.

카페베네는 눈꽃빙수 위에 치즈가루를 뿌린 ‘브라운 치즈눈꽃빙수’를 출시했다.

치즈케이크 한 조각이 통으로 올라가 있으며 크랜베리, 아몬드를 토핑해 조화로운 맛을 느낄 수 있다.

7주년을 맞아 내놓은 스페셜 신메뉴로 모바일 메신저 라인(LINE) 캐릭터를 활용한 8종의 눈꽃빙수를 출시해 보는 재미까지 선사했다.

풀무원식품의 김성모 팀장은 “치즈는 원재료 본연의 맛은 물론 영양가도 풍부해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간식”이라며 “치즈를 넣은 제품은 여성과 대학생, 직장인 등 20~30대 젊은층을 중심으로 반응이 좋다”고 설명했다.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