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세대 장래희망 '현모양처?'
n세대 장래희망 '현모양처?'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3.jpg

민주당이 4·13 총선을 맞아 네티즌 유권자를 겨냥해 탄생시킨 사이버 캐릭터 ‘e-민주’(mje@minjoo.or.kr). 한국 정당 최초의 3D그래픽 캐릭터로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는 e-민주의 역할은 n세대의 목소리를 민주당에 전하고 정당 활동에 반영하는 일이다. 민주당 홈페이지(www. minjoo.or.kr)에 가면 e-민주의 프로필과 사진, 사이버 입당식 동영상을 볼 수 있다. 현재 e-민주는 인터넷 방송국 사이트에 연재되는 만화에 주인공으로 출연하고 총선에 출마한 후보들에게 격려편지를 보내는 등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e-민주의 프로필은 별자리와 태몽, 신세대만의 독특한 혈액형 ‘N’형 등 ‘n세대’다운 항목들로 채워져 있고 취미와 특기도 젊은 층에게 인기가 높은 만화 그리기, 테크노댄스로 되어 있다. 그러나 전형적인 n세대라는 e-민주의 장래 희망과 미래 자화상은 상대적으로 보수적.

e-민주의 미래상은 ‘내 아이와 다른 사람의 아이를 차별하지 않는 선생님이자 가정주부’ 라고. 또한 47kg의 몸무게, 167cm의 키, 33-24-34의 신체 사이즈를 ‘자랑’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에 대해 사이버 캐릭터에 실재감을 높이기 위해 신체 사항을 기록했고 신세대에게 가장 인기가 많은 가수 이정현을 모델로 했기때문에 신체 사이즈는 모델을 따랐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현재 e-민주는 ‘참신하다’는 호응과 함께, ‘예쁜 여자만을 도우미로 내세우는 성차별적 관행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는 비판도 받고 있다.

'이신 지영 기자 skyopen@womennews.co.kr'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