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입각 의원들, 개혁 못하면 돌아올 생각 말라”
김무성 “입각 의원들, 개혁 못하면 돌아올 생각 말라”
  • 엄수아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5.02.23 10:31
  • 수정 2018-02-27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청, 정책 시행 시 혼란 없도록 조율해야”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새누리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김무성 대표가 회의실에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새누리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김무성 대표가 회의실에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23일 입각한 현역 의원이 6명인 것과 관련 “개혁을 성공하지 못하면 (당에) 돌아올 생각을 하지 마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장관이라는 자리는 한 정치인의 경력 관리로 생각해서는 절대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올해 설 민심의 풍향계는 역시 경제 살리기를 가리켰고 여기저기서 설 분위기가 나지 않는다며 특히 정치권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많이 높았다”며 “2월 국회가 열흘도 남지 않았는데 경제활성화법 등의 입법 처리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정청 협의가 예정된 데 대해 “설 민심을 바탕으로 국민 아픈 곳, 가려운 곳을 잘 찾아내고 의제 우선순위를 잘 정해서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지 협의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정책을 시행할 때 국민에게 혼란을 주지 않고 특히 문제 생기기 전에 예방하고 조율·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