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여섯 살 여아 성폭행범 징역 160년형
미국 여섯 살 여아 성폭행범 징역 160년형
  • 박규태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8.02.26 15:40
  • 수정 2018-02-26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세 여아를 성폭행하고 사진을 찍은 미국 30대 남성이 160년형을 선고받았다. ⓒpixabay
6세 여아를 성폭행하고 사진을 찍은 미국 30대 남성이 160년형을 선고받았다. ⓒpixabay

전 동거녀의 여섯 살짜리 딸을 성폭행하고 사진을 찍은 미국 30대 남성에게 징역 160년형이 선고됐다.

일리노이 주 윌 카운티 법원은 33살 윌리엄 프런드가 2009년 동거녀의 딸을 상대로 한 성폭행 범죄에 대해 이같이 판결했다고 시카고 언론이 전했다.

검찰에 따르면 피해 아동은 프런드가 결혼 전 동거했던 여성의 딸이다. 당시 나이 6세. 그의 범죄 행각은 2011년 그의 아내가 디지털 카메라 메모리 칩에서 성폭행 장면이 담긴 사진들을 찾아내면서 드러났다. 그의 아내는 남편의 동거녀였던 피해 아동의 엄마에게 이 사실을 알려 경찰에 신고됐다.

검찰은 무고한 어린 아이를 상대로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프런드가 사회에 다시 발을 들여놓을 수 없도록 해야 한다며 중형을 요구했고 법원은 이를 받아들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