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는 성희롱의 천국?” 교직원이 “숫총각이냐” 성희롱 일삼다 징계 받아… 행정소송도 패소
“서울대는 성희롱의 천국?” 교직원이 “숫총각이냐” 성희롱 일삼다 징계 받아… 행정소송도 패소
  • 박길자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8.02.26 11:49
  • 수정 2018-02-26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교직원이 조교와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막말을 일삼다가 징계를 받자 행정소송을 냈으나 결국 패소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3부(반정우 부장판사)는 서울대 교직원 이모씨가 “학교 측의 징계가 부당하다”며 중앙노동위원회 위원장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고 12일 밝혔다.

2011년부터 서울대 인문학연구원 행정담당관으로 일한 이씨는 연구원 소속 조교와 근로장학생을 지휘, 감독하는 일을 했다. 2013년 연구원 소속 직원 9명은 이씨에게 당한 성희롱과 폭언에 대한 피해 진술서를 학교에 제출했다. 학교 측은 이씨에게 감봉 2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서울대직원징계위원회가 법원에 제출한 징계 사유에 따르면 이씨는 한 남학생에게 자신의 성매수 경험을 얘기하고 여학생들이 옆에 있는데도 “숫총각 아니냐”, “주변의 대학원생들을 성관계로 유혹하라”고 말했다. 터키에 문명 탐사를 다녀온 연구원 소속의 한 교수에게는 “터키 여자 맛은 좀 보았느냐”고 말했다.

행정조교에게는 후배가 보험일을 시작했다면서 보험을 들어달라고 요구했다가 조교가 이를 거부하자 “네가 일할 수 있게 영향력을 미쳤는데 보험 하나 못 들어줘? 업무에 관해 실수가 있게 되면 가만두지 않겠다. 행정조교로 재계약을 하지 않겠다”고 협박했다.

이씨는 학교에서 징계를 받자 자신은 그런 말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징계 구제신청을 했다. 신청이 기각되자 중앙노동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했고 다시 기각되자 법원에 소송을 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