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화 “밸런타인데이에 자선 콘서트 어때요?”
윤석화 “밸런타인데이에 자선 콘서트 어때요?”
  • 박길자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8.02.09 11:03
  • 수정 2018-02-09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자니아 호프스쿨 건립 기금 마련 ‘사계’ 콘서트 열어

 

배우 윤석화. ⓒ뉴시스‧여성신문
배우 윤석화. ⓒ뉴시스‧여성신문

“2003년 아들 수민이를 가슴으로 낳은 후 국내 입양기관과 미혼모 자립에 관심이 생겨 자연스럽게 그들을 돕게 됐어요.”

연극배우 윤석화가 자선 콘서트 ‘윤석화의 사계 여섯 번째 이야기―사랑을 속삭이다’ 무대를 꾸민다.

그는 수민이를 입양한 후 2년에 한 번꼴로 자선 콘서트를 이어왔다. 올해 수익금은 모두 국내 입양기관 기부와 탄자니아 호프스쿨 건립에 쓰이게 된다.

‘사계’ 콘서트에는 늘 그의 꿈을 응원하는 연예계 동료들이 함께 무대에 오른다. 올해는 가수 이문세, 배우 황정민, 기타리스트 함춘호 등이 음악과 연주를 들려준다. 윤석화의 소장품들로 꾸민 바자회도 매회 마련된다.

공연은 사랑, 믿음, 소망 3가지 주제로 꾸며진다. “사랑이란 영원한 것이고, 믿음은 오늘, 소망은 내일을 의미해요. ‘밸런타인 데이’라는 듣기만 해도 달콤한 날에 공연을 갖게 됐어요. 남녀 간의 개인적인 사랑을 넘어서면 어떨까요. 사랑의 기운이 더 크고 넓은 나눔으로 퍼져 나가길 깊이 소망합니다.”

13일 오후 8시, 14일 오후 3시·7시 서울 압구정동 BBCH홀. 사랑석 3만원, 믿음석 2만원, 소망석 1만원. 예매는 예스24. 문의 02-3672-3001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