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오페라비대위 “국립오페라단 예술감독, 검찰 고발“
한국오페라비대위 “국립오페라단 예술감독, 검찰 고발“
  • 박길자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8.02.08 09:09
  • 수정 2018-02-08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오페라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26일 오전 서울 예술의전당 앞에서 국립오페라단 예술감독 임명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구약성서를 배경으로 한 베르디의 오페라 ‘나부코’ 제3막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을 부르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한국오페라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26일 오전 서울 예술의전당 앞에서 국립오페라단 예술감독 임명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구약성서를 배경으로 한 베르디의 오페라 ‘나부코’ 제3막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을 부르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한국오페라비상대책위원회는 30일 오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국립오페라단 한예진 예술감독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의 죄’로 고발한다고 29일 밝혔다.

고발 내용에는 사문서 위조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비대위 관계자는 “한예진 씨가 경력을 부풀려 기재했고 자신에 대해 검증할 수 있는 자료를 국회의원 등을 통해 요청했는데 내놓지 않고 있다”며 “이를 조사해달라는 요청을 위해 검찰에 고발장을 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문화체육관광부는 한 예술감독 임명 보도자료를 내면서 상명대 산학협력단 특임교수 경력을 실제보다 11년 많게 기록했다. 이에 대한 비판이 잇따르자 문체부는 오타라고 해명했다. 한 예술감독 측 역시 “실무자의 실수”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