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김치녀’ 발언으로 여성 비하 논란
개그콘서트 ‘김치녀’ 발언으로 여성 비하 논란
  • 최은지 인턴기자
  • 승인 2018.01.31 11:51
  • 수정 2018-01-31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치녀 발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개그콘서트 사둥이는 아빠딸 코너.
'김치녀' 발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개그콘서트 '사둥이는 아빠딸' 코너. ⓒKBS2 방송화면 캡쳐

KBS2 예능프로그램 ‘개그콘서트’에서 여성 비하 의도를 지닌 ‘김치녀’란 단어가 개그 소재로 사용돼 논란이 일고 있다. 

‘김치녀’란 남성에게 경제적으로 의존하는 여성을 가리켜 비하하는 단어다. 주로 일베·디시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쓰이는 은어다. 

문제의 발언은 지난 11일 개그콘서트 코너 중 ‘사둥이는 아빠딸’에서 언급됐다. 이날 ‘사둥이’는 새해 목표를 이야기했다. 허민(28)은 발차기 연습을 열심히 해 발연기를 하겠다고 했다. 박소영(27)은 발성법을 단련해 사생팬이 되겠다고 해 웃음을 선사했다. 오나미(30)는 머리를 길러 수지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승혜(27)는 “김치를 먹는데 성공해서 꼭 김치녀가 될 거야. 오빠 나 명품백 사줘. 신상으로.”라며 남자에게 선물을 받아내는 모습을 표현했다. 방송 이후 게시판과 SNS에서 이 발언은 네티즌들의 도마에 올랐다.

네티즌들은 "공영방송에서 김치녀란 단어를 꼭 써야 했나?", “고유음식을 누군가를 비난하는데 사용하는 것도 어처구니없는데 공영방송에서 웃겨보겠다고 버젓이 쓰다니” “방송 전 회의도 하지 않나”라며 잘못된 용어 선택에 대해 지적했다. 

일각에선 "개그는 개그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보고 있지만 개그 소재로 쓰였다 해도 공영방송에서 김치녀란 단어의 등장이 부적절했다"는 반응이 대부분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