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독신자의 날 하루 매출 10조원...블랙 프라이데이 능가
알리바바, 독신자의 날 하루 매출 10조원...블랙 프라이데이 능가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8.01.25 17:35
  • 수정 2018-01-25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알리바바가 11일(현지시간) ‘독신자의 날’ 쇼핑 행사로 10조 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했다. ⓒ알리바바 웹사이트 캡쳐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알리바바가 11일(현지시간) ‘독신자의 날’ 쇼핑 행사로 10조 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했다. ⓒ알리바바 웹사이트 캡쳐

알리바바 독신자의 날, 블랙 프라이데이 매출 능가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알리바바가 ‘독신자의 날’을 맞아 10조 원 이상의 매출을 올렸다.

알리바바는 11일 중국 저장(浙江)성 항저우(杭州)시 본사에서 “이날 0시부터 밤 12시까지 진행한 할인행사 매출액이 571억 1218만 위안(약 10조 2000억 원)으로 최종 집계됐다”고 밝혔다. 알리바바가 6번째 독신자의 날 할인 행사를 개최한 이래 최고 기록이다. 미국 최대 쇼핑 시즌인 블랙 프라이데이 매출액도 능가했다.

알리바바 측은 행사가 시작된 뒤 38분 만에 매출 100억 위안(약 1조8000억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시간에 올린 50억 위안의 2배에 달하는 수치다. 

이번 ‘독신자의 날’ 할인행사는 전 세계인을 대상으로 했다. 해외 지역 매출순위는 홍콩, 러시아, 미국이 1~3위를 차지했고 대만, 호주, 싱가포르, 캐나다, 마카오, 브라질, 스페인 등이 차례로 4~10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초반에 10위권에 들었다가 뒤로 밀렸다.

 

중국 본토는 광둥(廣東), 저장(浙江), 장쑤(江蘇), 상하이(上海), 산둥(山東), 쓰촨(四川), 베이징(北京) 등 순이었다.

11월 11일은 중국에서 ‘광군제’(光棍節)라 불린다. 숫자 1이 외롭게 서 있는 독신자의 모습과 비슷하다며 1990년대 난징(南京) 지역 대학생들이 11월 11일을 ‘독신자의 날'로 불렀던 게 하나의 문화로 자리잡았다. 이날 중국 본토에서는 여러 쇼핑몰들이 앞다투어 할인 행사를 벌이기로 유명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