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자 37.3%, 월 100~200만원 받아
취업자 37.3%, 월 100~200만원 받아
  • 박규태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4.10.30 15:43
  • 수정 2018-01-31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취업자의 37.3%가 100만원에서 200만원 사이의 월급을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상반기 지역별고용조사-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에 따르면 전체 임금근로자 1873만4000명 가운데 월 100만~200만원의 임금을 받는 근로자가 37.3%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00만원 미만의 임금을 받는 근로자는 12.4%, 200만~300만원은 24.8%, 300만~400만원은 13.1%, 400만원 이상을 받는 근로자는 12.4%에 달했다.

산업 대분류별로 보면 전문ㆍ과학 및 기술서비스업은 400만원 이상의 임금을 받는 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31.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반면 농림ㆍ어업은 100만원 미만 임금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55.3%로 가장 많았다.

이외에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서비스업은 100만~200만원을 받는 근로자가 58.2%, 건설업은 200만~300만원 34.8%, 공공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은 300만~400만원을 받는 근로자가 22.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