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회장, ‘가장 영향력 있는 아시아·태평양 여성 기업인 25인’
현정은 회장, ‘가장 영향력 있는 아시아·태평양 여성 기업인 25인’
  • 이하나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8.01.22 16:57
  • 수정 2018-01-22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전문지 ‘포천’ 선정
권선주 기업은행장도 포함

 

현정은(사진) 현대그룹 회장이 미국 경제전문지 ‘포천(Fotune)’이 발표한 ‘가장 영향력 있는 아시아·태평양 여성 기업인 25인’에 선정됐다. 

포천은 9월 19일 현 회장이 ‘2014 가장 영향력 있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여성 기업인(The Most Powerful Women of Asia-Pacific)’ 25명 중 14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국내 여성 기업인 중에서 가장 높은 순위다.

포천은 매년 전문가들로 구성된 위원회를 통해 영향력 있는 여성 기업인을 선정해 발표해오고 있다. 이 매체는 올해 심사 기준으로 회사의 규모와 글로벌 경제에서 차지하는 위치, 사업의 건강도와 방향, 경력, 사회·문화적 영향력 등 4가지 항목에서 평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포천은 올해부터 날로 영향력이 높아져가고 있는 세계 곳곳의 여성 기업인들을 더욱더 발굴하고 현지 실정에 맞는 인물을 선정하기 위해 대륙별로(미주 지역, 아시아·태평양 지역, 유럽·중동·아프리카 지역) 나눠 진행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1위는 호주의 금융그룹 웨스트팩(Westpac)의 최고경영자인 게일 켈리가 선정됐다. 이어 2위는 찬다 코하르(인도 ICICI은행), 3위는 차우 속 쿵(싱가포르 텔레콤) 등이 차지했다. 국내 여성 기업인 중에는 현정은 회장이 14위, 권선주 기업은행장이 15위에 올랐다.

현 회장은 국내를 대표하는 여성 경영자로서 남북경협 사업을 통해 남북 화해와 협력, 세계 평화 증진에 기여해왔으며, 최근 적극적인 자구 노력으로 그룹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는 등 리더십과 경영 능력을 인정받아 이번에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현 회장의 리더십은 국내외 유력 단체로부터 높게 인정받고 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발표한 ‘2011년 세계 50대 여성 기업인’에 한국인으로선 유일하게 선정됐으며, 2010년에는 노르웨이의 권위 있는 해운 전문지 ‘트레이드윈즈(Trade Winds)’가 선정한 ‘세계 해운업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00인’ 중 18위에 오르기도 했다. 

또한 ‘포브스’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으로 2년 연속(2008년, 2009년) 뽑혔으며, 2007년에는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이 뽑은 ‘주목할 만한 세계 50대 여성 기업인’으로 선정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