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라디오 특집, 누리꾼들 "라디오 매력 다시 느껴"
무한도전 라디오 특집, 누리꾼들 "라디오 매력 다시 느껴"
  • 안지예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8.01.18 17:43
  • 수정 2018-01-1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한도전 라디오 특집 ⓒ뉴시스·여성신문
무한도전 라디오 특집 ⓒ뉴시스·여성신문

'무한도전 라디오 특집'

'무한도전' 라디오 특집이 많은 사람들에게 라디오의 매력을 다시 느끼게 했다.

MBC 무한도전 멤버들은 11일 오전 7시부터 12일 새벽 2시까지 MBC 라디오 일일 DJ를 맡아 청취자들과 만나는 특집을 진행했다. 

오전 7시는 박명수가 '굿모닝 FM 전현무입니다'를 진행했고 12시는 정준하가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를 맡았다. 오후에는 노홍철이 '2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의 DJ가 됐고 6시 정형돈이 '배철수의 음악캠프', 10시 유재석이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를 각각 진행했다. 하하는 자정에 시작되는 '푸른밤 종현입니다'의 DJ로 나선다.

이날 멤버들은 각각 개성 넘치는 진행을 보여줬다. 박명수는 전직 DJ답게 화려한 입담으로 청취자들을 웃음 짓게 했으며 정준하는 개그우먼 이국주와 함께 라디오 먹방을 선보였다. 특히 유재석은 게스트로 가수 이적을 초대해 '맹꽁이 타령'을 선곡해 웃음을 자아냈다. 맹꽁이는 이적의 별명이다.

무한도전 라디오 특집에 많은 누리꾼들은 오랜만에 라디오를 들었다며 호평했다. 한 누리꾼(jun7****)은 "진짜 얼마 만에 라디오를 듣는 건지 감회가 새롭다. 예전 감성이 살아나는 것 같아요"라며 무한도전 덕분에 라디오를 다시 찾게 됐다고 말했다.   

또 다른 누리꾼(syrj****)은 "내가 어플 다운 받아서 라디오를 듣고 있다니, 10년 전인가 운전하면서 듣던 게 전부였는데. 라디오 어플이 있는지도 이번에 처음 알았다"며 과거와 달리 처음으로 스마트폰 청취를 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유재석 때문에 TV를 껐다. 라디오 진짜 오랜만이네(aman****)", "무한도전 덕분에 십년 만에 FM 들어요(kddd****)" 등 잊고 살았던 라디오를 다시 떠올리게 됐다는 의견이 많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