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위한 '아픔으로 날다' 작품전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위한 '아픔으로 날다' 작품전시
  • 김수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4.08.11 15:06
  • 수정 2018-01-12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작가 11명의 위안부피해자 관련 작품 전시
12일부터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전시회 개최

12일부터 24일까지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아픔으로 날다'라는 제목으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관련 작품들이 전시된다. 

이번 전시회는 오는 14일 세계 일본군'위안부' 기림일을 맞이해 개최하는 것으로 여성작가 11명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와 관련한 그림, 사진, 조각, 시화 등의 작품을 전시한다. 

세계 일본군‘위안부’ 기림일은 2012년 제11차 '일본군'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12월, 대만)에서 한국 피해자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일본군'위안부' 피해를 최초로 공개 증언했던 날인 1991년 8월 14일을 세계 일본군‘위안부’ 기림일로 선포하고 각지에서 세계연대행동을 개최하기로 결의한데서 유래했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전쟁이 여성에게 참혹한 고통을 남긴다는 점에 착안해 여성작가들의 작품만으로 전시회를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참여 작가는 일본군대사관 앞에 서 있는 소녀상 작가인 김서경 작가를 비롯해 김선동, 김영중, 김은숙, 김태순, 선우미애, 신혜원, 엄순미, 장순일, 조영애, 황의순 등 11명이다. 참여 작가들은 이번 전시를 위해 ‘희망나비와 함께 하는 미술인 모임’을 만들고 직접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만나 강연을 듣고 관련 문학작품 작가, 역사학자와의 교류를 통해 워크숍을 진행했다. 작가들은 전시 기간 동안 시민청에 상주하며 시민들에게 작품에 대해 설명하고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12일 오전 11시에 시작되는 오프닝 행사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신 길원옥, 김복동 할머니가 참석해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전시장 옆에서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세계 1억인 서명운동'의 일환으로 서명운동을 진행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