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동철길’ 하늘공원‘’ 걸으며 싱그러운 녹음 느껴보세요
‘항동철길’ 하늘공원‘’ 걸으며 싱그러운 녹음 느껴보세요
  • 이하나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4.08.03 13:25
  • 수정 2018-01-12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서울 여름 녹음길 170선’ 선정

 

구로구 항동철길 ⓒ서울시
구로구 항동철길 ⓒ서울시

서울시는 싱그럽고 청량한 나무 그늘이 있는 ‘서울 여름 녹음길 170선’을 선정, 29일 발표했다. 서울에 있는 공원, 가로변, 하천변, 아파트 사잇길 등 나무가 촘촘히 있어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 주는 곳을 중심으로 선정된 여름 녹음길은 총 170개소, 183㎞에 달한다.

장소별로 ▴공원 63개소(남산공원, 월드컵공원, 보라매공원, 서울숲 등) ▴가로 80개소(삼청로, 다산로 노원로20길, 위례성대로 등) ▴하천변 17개소(한강, 중랑천, 안양천, 양재천 등) ▴녹지대 9개소(원효녹지대, 동남로 녹지대 등) ▴기타(항동철길) 1개소이다.

구로구 오류동에 위치한 ‘항동철길’은 기차보다 사람들이 다니기 좋은 길이다. 오류선 철길을 따라 메타세콰이아와 아까시나무가 1km 가량 늘어서 있어 도심 속에서 녹음을 만끽할 수 있다. 항동철길을 따라 걷다보면 서울의 첫 수목원인 푸른수목원이 나타난다. 산과 논, 철길, 저수지 등이 어우러져 서울에서는 보기 드문 자연 풍광을 느낄 수 있다.

경복궁과 국립현대미술관 사이에 위치한 ‘삼청로’는 시내 중심에 위치해 교통이 편리할 뿐 아니라 경복궁, 국립현대미술관, 국립민속박물관도 관람할 수 있다. 삼청공원 쪽으로 향하면 화랑, 맛집이 즐비한 삼청동 카페골목이 있어 데이트 코스로도 사랑받는 길이다.

 

월드컵공원 하늘공원 ⓒ서울시
월드컵공원 하늘공원 ⓒ서울시

‘효자로’ 경복궁 입구에서 시작하는 효자로는 경복궁 담벼락을 따라 걸으며 사색에 잠길 수 있는 고즈넉한 길로, 주변의 국립고궁박물관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국립고궁박물관은 각종 공연 및 문화행사 뿐 아니라 어린이, 성인, 가족 프로그램이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으니, 방문 전에 사전정보를 확인하고 방문하면 좋다.

‘정동길’은 시내에서 아름다운 가로 중 하나로 손꼽힌다. 정동길의 캐나다대사관 앞에는 550년 된 회화나무가 자리 잡고 있는데, 캐나다대사관 신축과 관련해 많은 사연을 갖고 있는 이 나무는 550년의 역사를 간직한 위용을 뽐내듯 멋진 자태를 하고 있다.

겨울연가로 유명해진 남이섬의 메타세콰이아 숲길이 가보고 싶다면 굳이 멀리까지 갈 필요 없다. ‘월드컵공원’, ‘안산도시자연공원’, ‘서남환경공원’이 그보다 멋진 메타세콰이아 숲길을 품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월드컵공원에선 하늘공원 강변북로변의 메타세콰이아길과, 올해 새로 조성한 희망의 숲길에서 만날 수 있다. 희망의 숲길은 오솔길에서 하늘공원 능선길로 들어서면 시원한 바람이 솔솔 부는 산책로로 하늘공원 중턱까지 갈 수 있다.

서울시 모바일 지도서비스인 ‘스마트서울맵’으로 언제 어디서나 녹음길의 위치와 주변정보 확인이 가능하다. 스마트서울맵은 기종에 상관없이 스마트폰이면 모두 이용 가능하며, 앱 검색창에 ‘스마트서울맵’을 검색해 설치하면 된다. 

 

응봉 근린공원 ⓒ서울시
응봉 근린공원 ⓒ서울시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