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조광수·김꽃비와 함께하는 ‘제16회 정동진독립영화제’ 개막식
김조광수·김꽃비와 함께하는 ‘제16회 정동진독립영화제’ 개막식
  • 김소정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4.07.17 23:03
  • 수정 2018-01-10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1일~3일 정동초등학교서

 

감독 김조광수와 배우 김꽃비가 제16회 정동진독립영화제 개막식의 사회자로 나선다.

정동진독립영화제 사무국은 배우 김꽃비와 감독 겸 제작자 김조광수가 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를 맡게 됐다고 17일 밝혔다. 이어 ‘슈퍼스타’의 이한철이 개막공연을 맡아 정동진의 낭만적인 밤을 열어준다.

김꽃비는 “8월의 첫주 주말은 늘 정동진독립영화제를 위해 미리 스케줄을 비워두고 있다. 올해도 정동진독립영화제만의 독특한 매력을 모두에게 전하기 위한 개막식을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이번 영화제에는 오사카 조선학교 럭비부 이야기를 다룬 ‘60만번의 트라이’(감독 박사유·박돈사)와 ‘족구왕’(감독 우문기) 등 2편의 장편독립영화를 비롯해 높이뛰기(감독 김진유), 왜 독립영화 감독들은 DVD를 주지 않는가?(감독 구교환), 우리 순이(감독 김초희), 클로젯(감독 박가희), 씨름, 학교가는 길, 아프지 않아 등 다섯 편의 애니메이션이 포함된 20편의 단편독립영화가 상영된다. 

정동진독립영화제 개막식은 정동초등학교 운동장에서 다음달 1일 오후 7시부터 시작된다. 모든 공연과 영화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문의 033-645-7415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