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두현 홍보수석, “소통 위해 있는 힘 다하겠다”
윤두현 홍보수석, “소통 위해 있는 힘 다하겠다”
  • 강민혜 여성신문 인턴기자
  • 승인 2014.06.09 14:48
  • 수정 2014-06-09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뉴스 화면 캡처.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ttp://lensbyluca.com/withdrawal/message/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사진=KBS '뉴스' 화면 캡처.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ttp://lensbyluca.com/withdrawal/message/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윤두현 홍보수석’

윤두현 청와대 신임 홍보수석이 소감을 밝혔다. 

윤 수석은 9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단과 인사차 가진 첫 브리핑에서 “여러모로 부족한 사람이 막중한 책무를 맡아 부담감이 크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기자 여러분들이 일을 편하게 하고 좋은 기사를 많이 쓸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토록 노력하겠다”며 “모자란 부분이 있으면 항상 질책해 달라”고 말한 뒤 “항상 여러분들의 이야기를 많이 듣겠다”고 말했다.

또 “국민과의 소통을 위해 있는 힘을 다해 최대한 열심히 일하겠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6·4 지방선거 직후 사의를 표명한 이정현 전 홍보수석의 후임으로 8일 임명됐다. 

윤 수석은 서울신문에 입사해 기자생활을 시작했다. 1995년 YTN이 출범 당시 자리를 옮겨 국제부장, 정치부장, 편집부국장, 보도국장 등을 지냈다. 지난해부터는 YTN플러스(전 디지털YTN) 대표이사 겸 사장을 맡아왔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8일 “윤 신임 수석은 YTN 정치부장과 보도국장 등 오랜 언론인 생활을 통해 균형감 있는 사고와 날카로운 분석 능력을 발휘해온 분”이라며 “정부가 추진하는 국가개조 작업에 대한 정부 정책을 설명하고 국민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는 소통의 적임자로 판단해 임명했다”며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윤 수석은 이번 정부 초대 홍보수석을 지낸 이남기 SBS 미디어홀딩스 사장에 이어 홍보 수석으로는 두 번째 언론인 출신이다.

한편, 새누리당은 윤 수석에 대해 청와대와 국민 간 소통이 용이해질 잘 된 인사라고 평가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윤 신임 홍보수석이 YTN보도국장 재직 당시 여당 편향 보도를 강요해 노조와 갈등했다며 언론 장악 의도라고 비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