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 ‘살로메’… 거룩함과 욕정은 동전의 양면
오페라 ‘살로메’… 거룩함과 욕정은 동전의 양면
  • 전동수 음악평론가
  • 승인 2014.05.08 18:05
  • 수정 2014-05-15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페라 살로메는 세례 요한과 헤롯왕의 의붓딸 살로메의 잘못된 사랑이야기를 담고 있다. ⓒ여성신문
오페라 살로메는 세례 요한과 헤롯왕의 의붓딸 살로메의 잘못된 사랑이야기를 담고 있다. ⓒ여성신문

오페라 ‘살로메’가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탄생 150주년을 기념해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무대에 올려졌다. ‘살로메’는 제5회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참가작으로 한국오페라단(단장 박기현)이 제작했다. 단막 오페라로 성경에 나오는 세례 요한과 살로메(헤롯왕의 의붓딸)의 잘못된 사랑 이야기를 담고 있다. 내용은 욕정적이고 흥미롭지만 음악은 일반인에게는 조금은 낯설고 맛깔스런 아리아는 없다.

1905년 초연 당시에도 작품의 선정성으로 물의를 일으켰다는데 이번 무대에서도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고 치모를 드러낸 누드 모델의 출연과 난잡한 성행위 묘사 장면은 약간의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시대적 배경을 달리했던 무대 세트와 의상 그리고 2대의 오토바이 할리데이비슨의 등장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해줬다. 마우리치오 디 마티아의 연출은 한꺼번에 많은 것을 보여주려고 노력했음에도 불구하고 대체로 산만했다. 또한 오페라가 시작되기도 전에 미리 무대가 열리고 해설자(장일범)가 등장해서 작품에 대한 설명을 했는데 관객의 이해를 돕기 위한 새로운 시도였지만 정작 무대에 대한 기대감과 신비로움이 없어졌다는 느낌이다. 

주인공 살로메역을 맡은 드라마틱 소프라노 카티아 비어(Katjia Beer)의 볼륨감 있는 강질의 소리는 좋았지만 고음역에서 음이 부정확한 노래로 아쉬움을 줬다. 살로메의 목소리와 비교해 균형감은 없었지만 한국 성악가들이 배역을 맡은 세례 요한(박준혁·오승룡)과 헤롯왕(이재욱), 헤로디아스(김선정·양송미), 나라보트(강동명) 등 전체 출연자(손철호 유준상 이세영 양석진 권서경 구자헌 류기열) 캐스팅은 대체로 우수했다.

마우리치오 콜라산티가 지휘봉을 잡은 서울필하모닉의 연주는 이번 오페라 ‘살로메’의 음악적 완성도를 높여줬다. 민간 오페라단의 제작 여건상 많은 연습을 할 수 없고 지속적인 공연을 할 수 없는 국내 현실을 감안한다면 만족스럽고 무난한 음악을 들려줬다.

여자가 한을 품으면 오뉴월에도 서리가 내린다더니 오페라 ‘살로메’에서는 바로 죽음이다. 자신의 욕망에 따라 살아가는 여인 살로메와 매우 성결한 삶을 살아가는 세례 요한의 숙명적인 만남. 어쩌면 거룩함(聖)과 욕정(性)은 동전의 양면처럼 항상 함께하지 않을까.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