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검색엔진
우리말 검색엔진
  • 김병애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보자들은 영어로 제공되는 외국검색엔진을 사용하기 보다는 우리

말로 구성된 우리의 검색엔진을 활용해 봄도 좋습니다. ‘뭐 찾니’

‘심마니’ ‘까치네’ ‘정보탐정’등등의 우리 검색 엔진을 이용해

보도록 해 보세요.



이제 ‘다찾니’엔진을 이용하여 정보를 검색해 봅니다.전화접속을

한 후 넷스케이프 화면을 띄우는 일이 끝나면 넷스케이프 초기화면에

서 ‘OPEN ☞ Open location ☞ http://mochanni.com’이라고 입력하

고 ☞ ‘open’을 클릭 합니다.한·영 정보 검색 에이전트 ‘미스 다

찾니’에선 하회탈의 미녀가 나타나지요? 이곳에서는 우리말로 검색

이 가능합니다. ‘찾아줘’라는 곳의 여백에 찾고자하는 단어를 입력

합니다. ‘엄마가 어렸을 적에’라는 인형전으로 잘 알려진 이승은과

그의 인형들에 관한 내용을 보려면 ‘이승은’을 입력하고 ‘찾아줘

’를 클릭합니다. 이어서 화면에서는 “한글검색엔진에서 ‘이승은’

에 대한 정보를 찾고 있습니다.”라는 메시지를 보여 주지요.화면의

맨 아랫줄은 ‘상태표시줄’입니다. 상태표시줄에서는 웹 페이지에

접속 할 때 접속 할 서버를 찾고(Looking up) 접속하고(Connection

host) 자료를 전송받는 (Transfer data from host) 전 과정에서 시시

각각으로 변하는 전달문을 표시합니다. 그러므로 이 전달문을 유심히

살펴보면 접속의 성공여부를 알 수 있지요.‘Waiting for reply...’

‘connect:contacting host:www.chosun.com...’ ‘15% of 17k(at

210 bytes/sec)’등등의 메시지가 보여지면 정보가 오고 있다는 표시

입니다.



잠시 후 우리가 찾고자 하는 이승은의 정보 뿐 아니라 동명이인의

정보도 나열됩니다. 이 때 화면 상단의 ‘stop’단추는 빨갛게 변해

있고, ‘Netscape’를 상징하는 ‘N’ 단추에서는 별똥별이 쏟아져

내리는 듯이 보이면 정보가 오고 있는 중이니 시간이 더디더라도 기

다려 보세요. ‘참을 인( 忍)’ - 인터넷을 기억하시지요? ‘N’단추

에서 별똥별의 흐름이 보이지 않고 정지되어 있으면 장애가 발생한

것이므로 통신을 끝내고 전화접속부터 다시 하도록 하세요.



포인터를 원하는 정보로 옮겨 [손바닥 모양]으로 변하는 곳에서 더

블크릭하면 작업 표시줄의 내용이 다시 바쁘게 변하기 시작하지요?또

다른 방법으로는 그의 페이지가 마련 되어 있는 인터넷 조선일보의

주소를 알고 그 곳의 정보를 찾고자 한다면 조금 더 빠르지요.넷스케

이프초기화면에서 ‘HTTP://WWW.CHOSUN.COM/GALLERY/DOLL/IN20.HTML/

’를 입력하고 ‘OPEN’을 클릭하면 찾아 갈 수도 있지요.



다시 이 곳을 찾아야 한다면 ‘Bookmarks’에 저장해 두면 편리하지

요. ‘Bookmarks’☞‘Add bookmarks’하면 저장되고, 다음에 찾아

올 때에는 ‘Bookmarks’에서 ‘미스 다 찾니 홈페이지’를 더블 크

릭하면 ‘http://mochanni...’라고 입력하는 작업을 하지 않아도 쉽

게 접속할 수 있습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