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비리와 중국 원전, 무섭다
원전 비리와 중국 원전, 무섭다
  • 정희정 /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반장
  • 승인 2014.03.13 15:33
  • 수정 2014-03-17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태평로 서울광장에서 지난해 7월 열린 ‘우리는 밀양이다’ 탈핵희망문화제에서는 아이들을 사랑하고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세상을 위해 모인 ‘미래세대의 관점에서 세상을 아끼는 사람들의 연대’의 첫 걸음이 시작됐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bystolic coupon 2013
서울 중구 태평로 서울광장에서 지난해 7월 열린 ‘우리는 밀양이다’ 탈핵희망문화제에서는 아이들을 사랑하고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세상을 위해 모인 ‘미래세대의 관점에서 세상을 아끼는 사람들의 연대’의 첫 걸음이 시작됐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bystolic coupon 2013

지난해 원전 비리로 간부들은 물론 사장까지 줄줄이 구속됐던 한국수력원자력이 또 다른 비리 혐의로 압수수색을 받았다고 한다. 하필이면 3월 11일, 후쿠시마 핵사고가 일어난 지 꼭 3년이 되던 날이다. 국민의 불안을 잠재우고 신뢰를 얻기 위해 비리 재발방지 특별대책을 발표해도 모자랄 판에, 그날 한수원은 또다시 압수수색을 받았다.

압수수색 대상은 하필이면 불과 두 달 전에 비리 근절을 위해 임명된 최고위층 인사인 이청구 부사장의 사무실이었다. 이 부사장과 함께 근무했던 한수원 중간 간부 4명의 사무실도 압수수색의 대상이 됐다.

“미국 스리마일, 소련 체르노빌, 일본 후쿠시마, 다음은 한국이다.”

동국대 김익중 교수는 저서 ‘한국 탈핵’을 통해 전 세계에서 원전 사고 발생 확률이 가장 높은 나라가 한국이라고 주장했다. 원전을 많이 보유한 데다가 밀집도가 높으며, 다른 나라에는 없는 원전 비리까지 심각하다는 것을 그 근거로 삼는다. 포털사이트에서 원전이라는 단어를 검색창에 타이핑하면 검색어 자동 완성 기능에 의해 가장 먼저 따라붙는 단어가 바로 ‘비리’다. 얼마나 많은 원전 비리가 있었으며 얼마나 많은 이들이 검색을 했으면 그리 됐을까 생각해보니 기가 막힌다.

민간연구소인 환경보건시민센터가 11일 발간한 ‘한반도, 제2의 벨라루스가 될 것인가?’라는 보고서는 원전비리 한수원 압수수색 소식보다 더 위협적인 느낌을 준다. 옛 소련 체르노빌(현재 우크라이나)에서 사고가 발생했을 때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곳은 이웃 나라인 벨라루스였는데, 중국 원전에서 사고가 나면 최대 피해 지역은 한반도가 될 것이라는 경고를 담은 보고서였다.

중국은 21기의 원전을 가동 중인데, 28기를 더 짓고 있고 앞으로 100기가 넘는 신규 건설을 계획하고 있어 조만간 세계에서 원전이 가장 많은 나라가 될 것이다. 편서풍에 의해 한반도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줄 수 있는 곳에 있는 중국 원전은 5곳인데 그 원전에서 사고가 나면 빠르면 반나절, 길어야 3일 이내에 한반도에 오염물질이 도착한다고 한다.

반복되는 원전 비리와 안전 불감증, 국경 없는 환경∙에너지 문제를 생각하니 우울해진다. 해법을 찾기 위해 관심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 무관심은 더 무서운 결과를 가져올 것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