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여제’ 박인비, 겹경사에 함박웃음
‘골프 여제’ 박인비, 겹경사에 함박웃음
  • 신준철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4.03.12 15:28
  • 수정 2014-03-13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쾌조의 스타트... 올 시즌 첫 승 신고
정부 체육훈장 수여... 9월 결혼 발표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IB월드와이드 제공

‘골프 여제’ 박인비가 겹경사에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박인비(26·KB금융)는 지난 9일 유럽프로골프투어 미션힐스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올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11일에는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6승(메이저 3승)을 거두고 한국 선수 최초로 올해의 선수상을 받은 공로를 인정받아 정부로부터 체육훈장을 받았다. 또 오는 9월에는 결혼 소식을 알렸다.    

박인비는 9일 중국 하이난성 하이커우 미션힐스 골프장 블랙스톤코스에서 열린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월드레이디스 챔피언십 대회 마지막 날 경기에서 6타를 줄이며 최종 합계 24언더파 268타를 기록, 이벌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을 꺾고 세계랭킹 1위 실력을 재확인했다. 이번 우승은 올 시즌 세 번째 경기 만에 이룬 것이다.

박인비는 11일 서울 종로구 대한민국 역사박물관에서 열린 훈장 전수식에 참석해 문화체육관광부 김종 차관으로부터 맹호장을 받았다. 이날 박인비는 “좋은 일로 경사가 겹치니 몸 둘 바 모르게 좋은 것 같다”며 “앞으로도 국위 선양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분 좋은 첫 승 신고 후 박인비는 올해 9월쯤 결혼 계획을 발표했다. 박인비의 예비신랑은 남기협씨(33)씨는 현재 박인비의 매니저이자 스윙코치로 활동하고 있다. 박인비는 “나를 위해 어떤 희생도 마다하지 않는 사람이다. 그가 있었기 때문에 골프를 사랑할 수 있게 됐다”며 무한 애정을 나타냈다. KPGA 소속 프로 골퍼 선수였던 남기협씨는 박인비의 세계 랭킹 1위로 이끈 숨은 공로자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