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끼리 윈윈해요”
“엄마끼리 윈윈해요”
  • 이하나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3.10.02 08:56
  • 수정 2013-10-02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 한 마을기업의 돌봄 사업
‘돌봄사각’ 초등 1~3학년, ‘집밥’ 먹이며 안전하게 양육

 

경기도 군포에 사는 전업맘 김봉애씨가 집에서 유인성군을 돌보고 있다. 초등저학년 돌봄서비스인 ‘엄마친구네’는 워킹맘에게는 안전한 돌봄 서비스를, 전업맘에게는 집에서 아이를 키우며 할 수 있는 일자리를 제공하는 네트워크 서비스다.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cialis manufacturer coupon site cialis online coupon
경기도 군포에 사는 전업맘 김봉애씨가 집에서 유인성군을 돌보고 있다. 초등저학년 돌봄서비스인 ‘엄마친구네’는 워킹맘에게는 안전한 돌봄 서비스를, 전업맘에게는 집에서 아이를 키우며 할 수 있는 일자리를 제공하는 네트워크 서비스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cialis manufacturer coupon site cialis online coupon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전업맘과 워킹맘이 서로에게 부족한 부분을 채우며 서로 돕고 있다. 워킹맘에게는 안심하고 아이를 맡길 수 있는 돌봄 서비스를, 전업맘에게는 일자리를 제공한다는 모토로 세워진 경기도 군포시 마을기업 좋은터의 ‘엄마친구네’ 서비스는 공통체가 빛바랜 도심에서 워킹맘과 전업맘이 ‘윈윈’할 수 있는 새로운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 9월 30일 오후 4시. 군포옥천초교 1학년 인성(7)이는 방과 후 교실을 마치고 곧장 집으로 달려갔다. “선생님, 안녕하세요.” “우리 인성이 왔구나. 어서 들어와.” 인성이를 따뜻하게 맞은 사람은 인성이 엄마가 아닌 김봉애(53)씨였다. 김씨는 지난 7~8월 두 달간 매일 인성이를 돌봐왔다. 개학 이후 요즘은 가끔씩만 아이를 봐주지만, 인성이는 김씨의 집을 제집처럼 편안히 여긴다. 김씨와 인성이는 좋은터의 ‘엄마친구네’ 서비스를 통해 인연을 맺었다. 문화센터에서 영어동화를 가르치던 김씨는 중학생인 아들을 돌보면서 할 수 있는 일을 찾다 권연순(49) 좋은터 대표의 소개로 엄마친구네 일을 시작했다.

김씨는 “남의 아이를 돌본다는 것이 쉽진 않지만 이름 그대로 내 아들을 돌보듯, 친구 아들을 봐준다는 마음으로 시작했다”며 “아이가 집에 적응하는 첫 일주일을 넘기니 하루 일과도 얘기하고, 함께 종이접기도 하고, 도서관에서 책도 읽으며 편하게 지냈다”고 말했다.

영양사로 일하는 인성이 엄마 김미은(38)씨도 “방학에는 방과 후 교실이 오후 2시에 끝나는데 제 퇴근 시간까지 아이를 학원으로 돌리는 것보다 가정집에서 따뜻한 보살핌을 받을 수 있어서 만족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군포시에 문을 연 엄마친구네는 예약 시스템 구축을 마치고 지난 7월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했다. 현재 회원은 100여 명. 권 대표는 군포시에서 오랫동안 사회복지사로 일한 경험을 바탕으로 전업맘과 워킹맘을 연계해 돌봄 사각지대인 초등 저학년 아동돌봄 서비스를 시작했다. 

방과 후 돌봄 인프라는 아직 턱없이 빈약하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방과 후 혼자 있는 아이는 110만 명(2008년 12월 기준)이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돌봄교실과 지역아동센터, 아이돌보미 서비스로는 턱없이 부족하다. 특히 초등 1~3학년은 돌봄 사각지대다. 

 

권연순 좋은터 대표.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권연순 좋은터 대표.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권 대표는 “워킹맘은 돌봄교실이 끝나는 시간이 되면 발을 동동 구르고, 전업맘은 아이를 키우면서 할 수 있는 일을 찾는다”며 “워킹맘과 전업맘이 함께 힘을 모으면 부족한 점을 채울 수 있어 ‘윈윈’할 수 있다”고 말했다. 권 대표는 “아이를 키우려면 마을 하나가 필요하다는 말이 있듯이 워킹맘과 전업맘이 연계하면서 서로가 소식을 전하고, 각자의 경험을 공유하기 시작하면 공동체가 살아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용 요금은 2시간에 8800원이며, ‘집밥’을 먹이는 경우 1만1000원이다. 좋은터는 워킹맘과 전업맘을 연계해주면서 워킹맘이 비용을 지불하면 10%를 수수료로 받는다.

좋은터는 엄마친구네를 시작으로 워킹맘과 전업맘이 각자의 경험과 경력을 살려 만나는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다. 현재 회원들이 드림스타트의 일환으로 한부모·저소득층 등 취약계층 양육지침서를 만들고 있다. 또 올해 말에는 사회적 협동조합으로 전환할 구상이다.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