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주여성연합회 왕지연 회장
한국이주여성연합회 왕지연 회장
  • 김희선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2.10.12 15:56
  • 수정 2012-10-12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 여성들도 스트레스 해소할 문화·예술 활동 필요해요”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이주 여성들이 주축이 돼 문화·예술 활동을 중심으로 하는 한국이주여성연합회가 법적·제도적 요건을 갖추고 여성가족부 소관 비영리 민간단체로 공식 등록됐다. 서울 구로구 개봉동에 위치한 한국이주여성연합회에서 왕지연(37·사진) 회장을 만나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한국어 공부를 위해 10년 전 한국에 왔다 남편을 만나 한국에 자리를 잡은 중국 출신의 왕 회장은 한국청소년보호연맹 다문화사업팀에서 일하며 이주 여성들만의 단체가 있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왕 회장은 “이주 여성들이야말로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문화생활이 꼭 필요한데 경제적인 여건을 떠나 피부색도 다르고 한국어를 잘 못하면 어울리기 어려워 더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처음에는 중국 이주 여성들이 중국 부채춤 공연팀을 구성해 엄마들의 나라를 알리고 아이들도 가르쳐보려고 했다. 자신들이 공연을 만들어 무대에 서면서 자신감이 생겼고 생활이 활기를 띠게 됐다. 자신감을 가지니 취직이 더 잘 되기도 하고 아이들의 한국 생활 적응에도 큰 도움이 됐다. 중국 공연에 이어 베트남, 필리핀, 태국 이주 여성들도 “우리도 할 수 있다”고 모여들었다. 한국이주여성연합회는 그렇게 문을 열어 이제는 17개국 700여 명의 온·오프라인 회원을 갖게 됐다.

3년 동안 공연팀을 운영하며 이제는 지역 축제, 관공서 행사에도 초청을 받는다. 올해에는 복권기금 ‘신나는 예술 여행’에 공모해 전국을 돌면서 공연을 하고 있다. 1시간30분 동안 이주 여성들은 각 국가 전통춤, 한국무용, 직접 만든 다문화 창작 뮤지컬 ‘으라차차 삼장법사’와 합창을 구성해 선보인다. 공연의 말미에는 꼭 ‘아리랑’과 ‘아름다운세상’을 불러 청중과 이주 여성들이 하나 되는 시간을 갖는다.

연합회는 이주 여성들이 한국에서 즐겁게 생활하며 자신감을 갖는 것도 중요하지만 궁극적으로는 취업을 해서 자존감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이다. 왕 회장은 “아이들이 유치원과 학교에 가 홀로 남는 3~5년 사이 이주 여성들의 이혼율이 상당히 높다”며 “이들이 자존감을 갖고 한국 사회에서 살 수 있게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사회적 기업을 만들 생각”이라고 말했다. 하반기에는 아빠들이 참여하는 합창 공연을 계획하고 있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