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터당 100원 이상 싼 가격으로 인기
리터당 100원 이상 싼 가격으로 인기
  • 김희선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2.02.17 11:38
  • 수정 2012-02-17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근 주유소 점주들 “시장 논리에 반하는 것”

 

서울에 처음으로 문을 연 알뜰주유소 금천구 형제주유소의 모습.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dosage for cialis site cialis prescription dosage
서울에 처음으로 문을 연 알뜰주유소 금천구 형제주유소의 모습.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dosage for cialis site cialis prescription dosage
ⓒ홍효식 / 여성신문 사진기자 yesphoto@womennews.co.kr
기름 값이 고공행진을 하는 가운데 ‘알뜰주유소’ 전환에 본격 시동이 걸리고 있다. 지난해 12월 경기 용인에 생긴 ㈜경동알뜰주유소에 이어 지난 9일 경부고속도로 기흥휴게소에 알뜰주유소가 들어섰다. 지난 10일에는 서울 첫 알뜰주유소인 금천구 형제주유소와 경기 부천시 오정동 알뜰주유소, 경기 용인시 처인구 양지주유소, 대전 중구 옥계동 금산주유소가 문을 열었다.

15일 현재 서울지역 평균 휘발유 값은 2055원을 돌파했고 경유도 1903원으로 올랐지만 같은 날 서울의 첫 알뜰주유소의 가격은 1949원으로 리터당 100원 이상 저렴하다. 공동구매를 통해 일반 주유소보다 30~50원 저렴하게 기름을 사올 수 있고 사은품 등의 서비스 상품을 축소한 기타 비용의 절감으로 20원 정도의 비용을 줄였다. 여기에 셀프 주유소로 전환하면 추가 인건비 절약으로 10~30원가량 더 가격을 내릴 수 있다.

기름 값이 저렴하다는 소문을 듣고 지난 14일 처음 알뜰주유소를 찾은 한상수(34)씨는 “알뜰주유소가 어떤 건지 궁금해서 들어와 봤는데 가격이 저렴해서 좋다”며 “사은품보다는 가격이 저렴한 것이 소비자들에게 직접적인 도움이 된다”고 말하며 만족감을 보였다.

소비자들은 알뜰주유소의 등장에 대체로 환영하는 분위기다. 그러나 임대, 기업 주유소 사장들은 알뜰주유소로 전환을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가격 경쟁에서 도태돼 불만이 높다. 알뜰주유소 인근 A주유소의 사장은 “인근에 알뜰주유소가 들어오니 울며 겨자 먹기로 가격을 따라 내릴 수밖에 없었다”며 “최소한의 인원으로 마진을 맞춰보려고 하지만 적자를 피할 수 없는 선택”이라고 항변했다. 급기야 한국주유소협회는 “국민 기만하는 알뜰주유소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는 광고를 신문에 게재했다. 정부가 세수감소를 이유로 기름 값의 50%에 달하는 유류세를 인하할 수 없다면서 특정 사업자를 지원하고 특정 지역 소비자에게 세금 혜택을 주는 ‘알뜰주유소’ 정책은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라는 주장이다.

알뜰주유소 업체도 사정이 좋은 것만은 아니다. 16년간 주유소를 운영하다 알뜰주유소로 전환한 김재형(51)씨는 2058원에 판매하던 휘발유를 알뜰주유소 전환 후 1949원으로 낮췄다. 공동구매로 원가를 낮추고 사은품을 없애 가격을 낮췄지만 마진율도 줄어들었다. 알뜰주유소가 입소문을 탄 덕에 문을 연 후 손님은 2배로 늘어 지금은 괜찮지만 앞으로 손님이 줄게 될 경우 마진은 이전보다 줄어들 수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정부가 기획한 알뜰주유소지만 정부의 지원을 받을 수 있는 부분은 알뜰주유소 전환 시 인테리어 비용의 70%(최대 2300만원 한도) 정도다. 이외에 가격 부분에서 정부의 지원이나 가격 마진율 보장 등의 혜택은 전혀 없다. 김씨는 “특히 휘발유의 경우 1주일에 한 번씩 가격 상승 또는 하강을 반영해 왔는데 알뜰주유소의 경우 원칙대로 사온 가격에 따라 팔게 돼 있다”며 “기름 값이 오를 때는 더디게 내놓아 가격이 저렴하다고 느낄 수 있지만 가격이 떨어질 때는 비싸게 사놓은 기름을 그 가격에 다 소비해야 해 오히려 다른 가게들보다 ‘알뜰’할 수 있을지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정부는 수도권과 대도시를 중심으로 올해 700개까지 알뜰주유소를 확대하고 2015년에는 전체의 10%인 1300개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