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가 선택한 최고의 브랜드 16개 선정
학부모가 선택한 최고의 브랜드 16개 선정
  • 박길자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2.02.03 13:24
  • 수정 2012-02-03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교육인상’에 김태련 아이코리아 회장, ‘바른교육지원상’에 삼성생명

 

여성신문 주최로 지난 1월 20일 서울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열린 ‘2012 학부모가 뽑은 교육브랜드 대상’ 시상식에서 16개 수상업체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교육브랜드 대상은 올해로 7회째를 맞았다.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여성신문 주최로 지난 1월 20일 서울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열린 ‘2012 학부모가 뽑은 교육브랜드 대상’ 시상식에서 16개 수상업체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교육브랜드 대상은 올해로 7회째를 맞았다.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홍효식 / 여성신문 사진기자 yesphoto@womennews.co.kr
학부모가 선택한 최고의 브랜드를 선정하는 ‘2012 학부모가 선정한 교육브랜드 대상’ 시상식이 지난 1월 20일 서울 밀레니엄힐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여성신문이 주최하고 교육과학기술부, 한국유치원총연합회, 한국학원총연합회가 후원한 이날 행사에는 총 16개 수상업체 관계자와 내빈 150여 명이 참석했다.

교육브랜드 대상 시상식은 학부모들의 선택권을 넓혀주고 기업의 고객 만족형 교육브랜드 개발을 독려해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초중고 자녀를 둔 학부모 1000명을 대상으로 브랜드 신뢰도와 인지도, 만족도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후 여성신문 선정위원회가 엄격한 심사를 통해 수상 브랜드를 최종 선정했다.  

문용린 심사위원장(서울대 교수·한국교육학회장)은 “표준화되고 공신력 있는 교육 정보가 없어 부모들이 입소문에 의지해 자녀 교육을 하고 있다”며 “교육 브랜드 대상 시상식은 많은 교육정보 속에서 갈피를 잡지 못하는 학부모들에게 길잡이가 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격려했다.

문 위원장은 특히 “교육심리학계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낸 김태련 아이코리아 회장이 ‘바른교육인상’ 수상자로 선정돼 시상식의 성과를 높여줬다”며 “초중고 중 중학교가 학교폭력이 가장 심한데 ‘바른교육지원상’을 받은 삼성생명은 100개 중학교에 ‘사람, 사랑 세로토닌 드럼클럽’을 창단해 공부 스트레스를 풀어주고 에너지를 발산하는 기회를 줘 대기업의 교육 기부에 모범이 됐다”고 상찬했다.  

김효선 여성신문사 대표는 “수상업체들은 교육 난제를 함께 풀어나가는 부모들의 파트너”라며 “더 좋은 콘텐츠와 서비스로 승부하는 교육기업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해 7회째인 ‘학부모가 뽑은 교육브랜드 대상’ 시상식에서 금성출판사의 푸르넷 공부방, 두산동아의 동아전과·큐브수학은 7회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스쿨룩스의 스쿨룩스(6회), 좋은책신사고의 신사고(5회), 두산동아의 백점맞는 시리즈(5회), 금성출판사의 푸르넷 에듀(3회), 에듀베이스의 한솔플러스수학교실(3회), 해법에듀의 e해법수학(3회), 삼성출판사의 삼성영어(2회)도 학부모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대성의 대성독서논술 리딩게임·대성N스쿨·대성초등제넥스학원·다수인, 도서출판 아람의 요술항아리, 장원교육의 장원한자는 지난 한 해 동안 학부모들의 신뢰를 받아 새롭게 수상 업체로 선정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