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민족·다양한 문화가 조화롭게 융합
다양한 민족·다양한 문화가 조화롭게 융합
  • 고미현 / 성악가·서울종합예술학교 교수
  • 승인 2011.06.24 10:39
  • 수정 2011-06-24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 헤프너, 글렌 굴드, 셀린 디온 등 세계적 뮤지션 배출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cialis manufacturer coupon site cialis online coupon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cialis manufacturer coupon site cialis online coupon
외교통상부 자료(1996~2005)에 따르면 한국 사람이 가장 많이 이민 가는 나라는 미국으로 전체의 49%이고, 2위는 뜻밖에 캐나다로 44%를 차지한다. 압도적인 2위이다. 그만큼 우리에게 캐나다는 아주 가까운 나라가 되었다. 그런데, ‘캐나다에 가면 캐나다인을 만나기 어렵다’는 말이 있는데 이건 무슨 뜻일까. 캐나다는 어느 한 민족이 전체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그런 나라가 아니다. 과반수를 차지하는 민족도 없다. 최근의 보고에 따르면 캐나다에는 무려 200여  민족이 함께 살고 있다고 한다. 이러니 ‘캐나다인’의 인상이 언뜻 잘 떠오르지 않는 게 정상인지도 모른다. 어쨌든 캐나다는 다양한 민족과 문화를 잘 융합시킨 나라다. ‘원조 다문화주의’ 국가인 셈이다.

그래서 그런지 캐나다에선 다양한 장르에서 훌륭한 음악가들이 많이 배출됐다. 마이클 대나허(사진) 주한 캐나다 대리대사에 따르면, 이러한 캐나다의 음악 역사는 원주민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원주민 인구수는 유럽인들이 17세기와 18세기에 캐나다에 정착하기 이전에는 물론 적었지만, 어찌됐건 음악을 사랑하는 정신세계의 역사는 캐나다의 드넓은 자연 만큼이나 깊고 방대하다. 캐나다에 처음 오페라가 공연된 것이 1783년이니까.”

대나허 대리대사는 2005년 헝가리에 재임하던 중 캐나다 출신의 유명 테너인 벤 헤프너의 오페라 갈라 콘서트 공연을 관람한 후 오페라에 매료됐다고 한다.

캐나다에서는 팝가수 셀린 디온도 유명하지만 특히 클래식 음악 부문에서 유명 음악가가 많다. 거의 모든 도시에 시립 오케스트라가 있고 전 세계의 유명 지휘자들이 여기에 와서 지휘한다. 몬트리올 심포니오케스트라가 명지휘자 샤를르 뒤트와(Charles Dutoit)의 지휘로 한국인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씨와 함께 녹음했던 멘델스존의 바이올린 협주곡은 누구나 인정하는 최고의 명 음반이다.

웬만한 클래식 애호가라면 누구나 알고 있을 전설적인 바흐 스페셜리스트 글렌 굴드가 또한 캐나다 사람이다. 특히 굴드가 남긴 바흐의 골드베르크 변주곡 음반은 초기와 말기의 두 음반 모두 듣는 이의 심금을 울리는 명반 중 명반이다. 성악곡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 음반들은 필자의 오디오에 오랫동안 꽂혀 있었다. 매일 아침 굴드베르크만 들었던 적도 있다. 명불허전이다. 꼭 한번 듣기를 권한다. 최고의 피아니스트이면서 평생 바흐 음악에만 천착했던 이 집념의 피아니스트 이야기는 그대로 한 권의 책이 될 만하다.

캐나다에서 훌륭한 음악가들이 많이 나온 것은 대자연에 둘러싸인 천혜의 아름다운 환경 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고, 두 개의 공식 언어인 영어와 불어가 가지는 모던함과 아름다운 리듬 때문인 것 같기도 하다. 여기에 다양한 민족들의 다양한 음악적 언어들이 서로 영향을 준 것 때문인 것 같기도 하다. 대나허 대리대사도 “캐나다의 음악엔 민속음악이 반영됐다고 할 수 있습니다. 여러 인종의 문화들이 녹아들어 있는 음악인 셈이죠”라고 말한다.

 

마이클 대나허 주한 캐나다 대리대사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마이클 대나허 주한 캐나다 대리대사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장철영 기자
대나허 대리대사는 7월 21일부터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열리는 2011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중 창작 오페라 ‘메밀꽃 필 무렵’에 필자가 프리마돈나로 나오는 공연에 참석할 예정이다. 한국어로 부르는 오페라를 영어로 된 자막과 함께 감상할 생각에 벌써 기대가 많이 된다고 한다. 필자의 한국 가곡 음반이 그가 첫 소장하는 한국 가곡 음반이라고도 했다.  CD 내지에 수록된 영어 가사를 보면서 들으니 ‘그리운 금강산’과 같은 한국 가곡들에 금방 매료됐다고 한다. 이렇게 아름다운 한국 가곡들이 왜 아직 서구에 많이 알려지지 않았는지 의문이라면서 필자에게 특별한 사명감까지 일깨워 주기도 했다.

“캐나다뿐만 아니라 전 세계 외교관들에게 아름다운 한국 음악이 많이 알려져서 한국의 뛰어난 음악문화예술 분야가 전 세계에 공감대를 형성하면 우리가 서로 더 하나가 될 것 같다”는 대나허 대리대사의 마지막 인사말을 들으면서 대사관을 뒤로하고 나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