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궁궐-일제강점기 유리건판 사진
조선의 궁궐-일제강점기 유리건판 사진
  • 여성신문
  • 승인 2010.12.24 11:43
  • 수정 2010-12-24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대구박물관(관장 함순섭)은 21일부터 2011년 3월 6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조선의 궁궐-일제강점기 유리건판 사진’ 특별전을 개최한다. 

경복궁과 광화문 사진 등 80여 점이 전시되는 이번 특별전은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한 유리건판 사진을 통해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 등의 혼란기를 거치며 미처 살피지 못하고 놓쳐버린 우리 역사와 문화의 소중한 기록들을 확인하는 뜻 깊은 기회가 될 것이다.

일제는 조선의 고적·유물·인물·풍속 등을 촬영해 3만8000여 장의 유리건판 사진들을 남겼고, 이 중 800여 장이 궁궐 관련 사진이다. 전시된 사진 중 비교적 이른 시기에 촬영된 것은 조선시대 궁궐의 모습을 원형 그대로 전해주지만, 1920년부터 30년대에 촬영된 사진은 일제의 의도에 따라 궁궐이 철거되고 훼손돼 가는 모습을 담고 있다.

경복궁의 일부를 철거하고 그 자리에 조선총독부 청사를 세운 뒤 촬영한 사진은 대표적이라 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전시는 2007년 12월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개최한 특별전의 순회전시로 서울 전시 당시 연인원 5만2000여 명의 관객이 방문할 만큼 높은 관심과 호응을 얻은 바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