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산은 아름다워요”
“모든 산은 아름다워요”
  • 김혜진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0.12.24 11:38
  • 수정 2010-12-24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여성으로는 세계 최초로 에베레스트를 등정한 다베이 준코(70·사진)씨가 한국을 찾았다. 그는 1975년 5월 16일 에베레스트 정상을 밟은 여성 산악인이다. 지난 20일 저녁 한국산악인들의 조촐한 송년 모임에 참석한 다베이씨를 만났다. 50대라고 해도 믿을 만큼 건강한 모습이었다. 건강관리를 어떻게 하느냐는 질문에 “산에 다닐 뿐”이라는 간단한 대답이 돌아왔다.

-한국을 방문하게 된 특별한 이유가 있나.

“함께 온 일본인 친구들(일본산악회 부회장 다다오 간자키, 총무위원 아키코 이마다)이 7년 전 월출산(전남 영암)을 등반했었는데 무척 멋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등반하고 싶었다. ‘월출산’의 뜻이 ‘달이 뜨는 산’이라고 들었다. 정말 기대된다.”

-오래전 일이지만 1975년 에베레스트를 등반할 당시 얘기를 해달라.

“여자이기 때문에 입산 자체가 힘들었다. 모든 사람이 여자가 산에 오르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했다. 입산 허가를 받기 위해 1년 반 정도를 기다렸던 것 같다. 당시 일본에서는 여자들이 바깥일을 할 수 있는 조건이 갖춰지지 못했었다. 대원을 모집하고 안나푸르나 제3봉(7555m)을 목표로 체력 훈련을 시작했다. 히말라야 중부에 있는 안나푸르나 3봉은 산행하기 어려운 산이라서 훈련 기준으로 삼은 것이다. 그렇게 에베레스트에 오르기까지 3년 반을 준비했다. 사실 에베레스트(8848m)는 높아서 그렇지 오르기 어려운 산은 아니다. 산에 오르는 것보다 사람들의 편견이 더 힘들었다.”

-아이를 둔 35세의 주부로서 어려운 도전이었을 것 같은데.

“(다베이씨의 말을 통역해 주던 배경미 한국여성산악회 회장은 등반에 대해 잘 모르는 기자의 질문에 다베이씨의 경험에 비추어 대신 대답했다) 처음 등반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30대 중반이다. 20대가 간혹 있고, 40대도 많다. 산은 지혜와 자기관리 등 경륜이 있어야 가능한 것이기 때문이다. 산은 아무에게나 첫 등반을 허락하지 않는다.”

-에베레스트를 등정한 후 달라진 것이 있다면.

“나는 변하지 않았는데 다른 사람들이 바뀌었다.(웃음) 별로 친하지 않았던 사람들도 날 알게 됐고 어딜 가나 알아보는 유명인사가 돼 있었다.”

-한국은 등산이나 트래킹이 유행이다. 일본은 어떤가.

“지난해 ‘산(mountain)’과 일본어로 여성(女性)이라는 뜻의 ‘조세’의 J를 합쳐 MJ(마운틴 걸)라는 여성산악동호회를 만들었다. 인터넷으로 모집했더니 20대부터 40대까지 약 700명의 여성이 몰렸다. 이 사람들은 화려한 등산복을 갖춰 입고 산을 즐긴다. 심지어 20대 여성들은 레깅스에 미니스커트를 입고 산을 오른다.”

-지금까지 올랐던 산 중 가장 인상적인 곳은 어디인가.

“어느 곳이나 좋다. 산이라면 다 좋다.”

-한국에서 등반한 적도 있나.

“1996년 설악산에 갔었다. 비닐봉지를 들고.(웃음)”(곁에 있던 이인정 대한산악연맹 회장이 다베이씨는 산악인이면서 환경운동가라고 소개했다. 그는 당시 다베이씨가 봉지 한가득 쓰레기를 주워 담으며 설악산에 올랐다고 회고했다)

다베이씨는 산악환경보전 단체인 ‘일본 히말라야 어드벤터 트러스트’에서 환경운동에 참여하고 있다. 또 본인 이름을 딴 의류 브랜드를 소유하고 있다. 그는 자신의 옷을 가리키며 브랜드 로고를 보여주기도 했다. 다베이 준코씨는 에베레스트를 등정한 후 1981년 시샤팡마(8027m)와 1996년 초오유(8201m) 등정에 성공해 8000m이상 3개 고봉 등정자이기도 하다.

-마지막으로 후배 여성 산악인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서두르지 마라. 무엇이든 순리대로 천천히 해라.”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