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황식 국무총리, 청소년들과 문화나눔 시간 가져
김황식 국무총리, 청소년들과 문화나눔 시간 가져
  • 김남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0.12.21 09:37
  • 수정 2010-12-21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황식 국무총리는 12월 19일 일요일 오후 대학로에서 ‘의왕시청소년수련관’과 ‘계양종합사회복지관’ 청소년 40여명을 초청하여 콘서트드라마 '청춘밴드'를 관람하는 문화나눔의 시간을 가졌다. 김 총리는 관람 후 청소년들과 식사를 함께하는 자리에서 "꿈과 희망을 가지고 끊임없이 도전하면 그것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행사에 초청된 청소년들은 문화체육관광부와 여성가족부의 문화예술교육 지원 사업(연극 공연화)에 참여하고 있는 복지기관의 학생들이다. 이들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연극공연을 준비하는 등 꿈과 희망을 키우며 생활하고 있다. 콘서트드라마 '청춘밴드'는 중고 레코드 가게를 연습실 삼아 아마추어밴드 활동을 하는 청년(계약직, 직장인, 학생 등)들이 레코드 가게 주인이 돌아오고 가게가 재개발되어 사라지면서 겪는 어려움과 갈등, 극복과정을 담았다. 공연은 2011년 1월 30일까지 대학로의 키작은 소나무 극장에서 열린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