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 사람, 그 모든 인연을 만나러 간다”
“자연과 사람, 그 모든 인연을 만나러 간다”
  • 유승희
  • 승인 2010.11.26 11:40
  • 수정 2010-11-26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계마을 가는길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금계마을 가는길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키다
산내초등학교 앞에 내리니 밤 8시가 훌쩍 넘었다. 밤거리엔 인기척 하나 없다. 쌀쌀한 밤공기를 들이마시며 만수천을 가로지르는 다리를 건넌다. 마을에 들어서니 ‘지리산 NO댐’ 현수막이 보인다. “저기야, 키다네.”

올해 세 번째 찾는 지리산 둘레길. 한 해 전 이 길을 걷다가 ‘키다’를 만났다. 맑은 기운의 그와 같이 걸을 수 있어서, 뜻 맞는 그의 이웃들이 살아서 줄곧 이 구간을 걷게 된다.

이번 동행은 20대 친구들. 펠리시는 학교 졸업 후 직장 근무를 앞두고 두 달 동안 한국을 여행 중인 프랑스인, 보라는 유랑을 즐기는 휴학생. 사람 좋아하는 친구들에게 이 길에서 사귄 많은 것을 소개해 주고 싶다. 풀과 나무와 꽃과 물과 흙과 사람.

점심을 먹고 걷기 시작. 비도 내리고 늦가을 해도 짧으니 실상사작은학교가 있는 중황마을로 향한다. 학교는 방학이라 인적이 없다. 테제공동체(La communaut´e de Taiz´e)가 인연이 되어 한국을 방문한 펠리시가 이틀 전 모임에서 지리산 대안학교 학생을 만났는데, 그 학교가 이 학교냐며 신기해한다. “세상 참 좁다, 그치.”

길거리 쉼터에 이르자 KBS TV ‘1박2일’ 출연진이 다녀갔다는 펼침막이 거센 바람에 흐느적거리며 우리를 맞는다. 바람을 피할 자리를 찾는데 자리가 만원이다. 쉼터 벽에는 길손들의 낙서가 빼곡하다. 프로그램 방영 후 몰아닥친 인파들의 발길과 쓰레기로 길이 몸살을 앓는다 했다. 호젓하고 조붓해서 찾는 길인데… .

 

등구재 너머 창원마을 가는 길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등구재 너머 창원마을 가는 길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키다
지리산 주능선이 한눈에 들어오는 곳, 상황마을이다. 가을걷이 후 찬바람에 잠자는 다랑논과 이파리를 몽땅 떨어뜨린 감나무 꼭대기에 가까스로 매달린 붉은 까치밥이 썩 잘 어울린다. 지리산 주능선을 눈에 담고 등구재에 오른다. 산내와 마천, 전라도와 경상도를 이어주는 옛 고개. 숲길에는 바람을 견디지 못한 낙엽들이 흙을 덮었다. 물에 사는 생명이 놀라지 않도록 숨죽여 걸어야 하는 숲속 작은 호수를 지나니 갠 하늘이 나타난다. 창원마을 윗당산나무 전망대에서 숨을 고른다. 평상 위의 배낭을 거치대 삼아 너른 지리산 품을 배경으로 셀프타이머 촬영. “다시! 아아 다시!”

지난 8월에 일행들과 하룻밤 묵은 민박집에 잠깐 들른다. 음식 솜씨 좋은 요리보살은 외출하셨고 주인장은 가을 갈무리가 한창. 마당엔 똘배가 널려 있다. 올해도 갈무리한 온갖 이파리와 과실들로 담근 효소와 장아찌 단지가 이 집 부엌을 채울 것이다.

금계로 가려면 검은 바위들이 쌓인 계곡을 지나야 한다. 바위가 검어 어둠이 더 일찍 깔리는 구간이다. 금계마을 쉼터 ‘나마스테’에 들러 주인장과 차담을 나누다 보니 ‘1박2일’ 후유증이 빠지지 않는다. 시도 때도 없이 걸려오는 전화가 어느 날엔 62통이나 되더란다. 밤늦게 전화를 걸어대는 이들도 있었는데, 밤 12시를 넘긴 이는 없다며 허허 웃는다. 지난번 들렀을 때 주인장이 정성껏 달인 경옥고를 사간 지인의 딸이 효험을 봤다는 소식을 전하니 그처럼 기쁜 소식이 없단다. 돈도 벌게 해 주어 고마운데 되레 고맙다는 말까지 듣는다면서. 작년에 동행한 친구의 안부도 묻는다. 차도 나누고 정도 나누고 뜻도 나눈다.

 

동행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ttp://lensbyluca.com/withdrawal/message/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동행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ttp://lensbyluca.com/withdrawal/message/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펠리시
다음날 귀경길에 보라가 며칠 머문다는 화개에 잠깐 들르기로 한다. 아침 일찍 산내를 출발한 덕에 화개 가는 길에 운봉 양묘사업장에도 들르고, 남원 광한루 구경하고, 구례에서 자장면 먹고, 쌍계사 구경까지… 버스 시간이 딱딱 맞아떨어진다.

화개에 이르니 사방이 온통 차밭. 한 시간여 걸으니 하늘이 가까워질수록 차나무들은 산비탈에 기대어 서 있다. 남들이 내다버린 골재를 되살려 산장을 올리고 야생차 덖으며 사는 중년 부부의 소박한 농원 ‘하늘호수’. 명랑 쾌활한 성격의 집주인은 올해 처음 캐낸 고구마로 전을 부쳐 내놓는다. 산골에서 하늘과 숲의 기운을 맘껏 누리며 살면서도 그리운 것은 사람이란다. 길을 걷지 않았으면 생전 만나지 못했을 사람들.

이번 주말에는 화개에서 온 산모과로 차를 담가야겠다.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