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나무는 호흡하는 동·식물
사람과 나무는 호흡하는 동·식물
  • 박복임 / 환경지킴이 기자
  • 승인 2010.11.05 11:17
  • 수정 2010-11-05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1960년대 말에서 1970년대 초중반까지는 나무가 많았던 큰 산들을 제외하고는 동네 가까이에 있는 산에 집중적으로 나무를 심었던 때다. 그때는 산마다 벌겋게 속살을 드러내고 있는 산이 대부분이었다.

겨울방학이 되면 땔감을 구하려 산에 올랐던 우리들은 나무를 심는다는 게 이해가 되지 않았다. 어린 마음에 그냥 땔감으로 쓰면 될 것을 왜 산에다 심을까 하는 의구심을 가지기도 했던 철없는 시절이었다. 그랬던 생각이 30~40년이 지난 지금은 많이 달라졌다. 올해처럼 햇볕이 뜨거웠던 여름, 나무가 없는 민둥산이었다면 그 열기를 다 어찌했을까 생각하면 이마에 땀이 맺히는 듯하다.

가끔 TV를 통해 보게 되는 북한의 산을 보면서 당장 아무런 가치를 따질 수 없는 나무를 왜 그때 심어야 했던가를 알게 됐다. 나무가 땔감으로서만 가치가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도 말이다. 그렇게 해서 가꾸어 놓은 산에 어쩌다 불이라도 나면 정말 속상하고 안타깝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나무의 소중함이 어찌 관상하는 것뿐이겠는가? 나무가 들이쉬고 내쉬는 숨이 바로 우리들의 생명과도 직결된다는 사실을 좀 더 일찍 알지 못한 것이 부끄럽다.

서울 시민이 여름에 느끼는 체감온도가 인공적인 개천 하나 때문에 1℃가 내려간다면, 빛과 열을 흡수하는 자연 그 자체인 숲의 위력은 따져보지 않아도 짐작이 간다. 선견지명으로 그 때 심은 나무들이 산야를 푸르게 할 뿐만 아니라 우리들의 정서를 기르고 다스리는 데도 한 몫을 한다고 생각한다.

아주 크거나 아주 작을 뿐이지 우리는 늘 나무 가까이에 있으며 나무가 호흡을 해야 우리들도 편한 호흡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귀 기울여야 할 것 같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