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노하우’로 디자인·기능성 겸비
‘50년 노하우’로 디자인·기능성 겸비
  • 여성신문
  • 승인 2010.10.29 11:16
  • 수정 2010-10-29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너웨어 부문|㈜남영비비안

 

김진형 대표이사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free prescription cards cialis coupons and discounts coupon for cialis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blog.nvcoin.com cialis trial coupon
김진형 대표이사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free prescription cards cialis coupons and discounts coupon for cialis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blog.nvcoin.com cialis trial coupon
국내 대표 란제리 브랜드 ‘비비안’을 만든 ㈜남영비비안(대표이사 김진형)은 1957년 국내에 지금과 같은 여성 속옷이 전무하던 시절에 설립됐다. 비비안은 50년 이상 축적된 여성 속옷에 대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우아하면서도 편안한 이미지를 현대적 감각으로 표현하는 란제리 브랜드다. 백화점과 전문점을 통해 유통되는 고급 브랜드로 론칭한 이래 30년 넘게 장수하고 있다.

비비안은 과거의 속옷 브랜드가 갖고 있는 생활필수품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패셔너블한 디자인과 고기능성을 겸비한 제품들을 선보였다. 상품개발 능력 향상을 위해 정기적인 상품기획자(MD)와 디자이너 교육을 실시하고, 1년에 두 번 이상 고객 만족도 조사 시스템을 가동해 브랜드 및 제품 전반에 대한 고객의 반응과 니즈(needs)를 파악한다.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ttp://lensbyluca.com/withdrawal/message/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http://lensbyluca.com/withdrawal/message/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볼륨업 브라의 포문을 연 ‘볼륨업브라’, 브래지어 자국이 겉옷에 드러나지 않도록 만든 ‘노브라’, 국내 최초로 투명 어깨끈을 사용해 노출패션 시장을 연 ‘투씨브라’, 부드러운 탄성을 가진 스프링 와이어를 사용해 와이어의 압박감을 줄여 편안한 착용감을 주는 ‘더 볼륨 에스 브라’, 기능성 원단을 X자 모양으로 두 겹을 겹쳐 만든 X-Shape 키퍼를 사용해 가슴 옆 라인을 더욱 매끄럽게 만들어 주는 ‘볼륨 라인 브라’ 등이 비비안이 내놓은 대표적인 제품이다.

비비안은 업계 최초로 서울에 집중돼 있던 수선 서비스 센터를 전국 대도시로 확대, 고객들에게 빠르고 정확한 고품질의 사후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