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가입자 180만 명 돌파…‘SNS’ 전성시대
트위터 가입자 180만 명 돌파…‘SNS’ 전성시대
  • 김미화 / 이노미디어 앱비즈 팀장
  • 승인 2010.10.22 11:07
  • 수정 2010-10-22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최근 스마트폰 열풍이 일면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이용자 수가 빠른 속도로 확대 되고 있다. 미국의 일간지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에 따르면 대표적 SNS인 트위터의 올해 상반기 가입자 수가 큰 폭으로 증가해 세계적으로 1억4500만 명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트위터 한국인 사용자 수를 집계하는 오이코랩(oikolab) 조사에는 10월 18일 기준 국내 가입자 수도 180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트위터와 함께 SNS의 양대 산맥으로 불리는 페이스북은 세계적으로 5억5000만 명 이상이 가입돼 있다. 미국 경제주간지 포브스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떠나 페이스북만큼 브랜드에 대한 의견을 공유할 만한 곳은 드물다”고 평가할 정도다.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실시한 ‘2010년 인터넷 이용실태 조사’에 따르면 지난 5월 현재 인터넷 이용자 수는 3701만 명에 이르며 이 중 65.7%가 SNS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따르면 남성 66.9%, 여성 64.4%로 남녀의 이용률이 거의 같아 향후 SNS를 이용한 소비활동에 여성들이 적극 참여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SNS의 확대가 향후 소비시장에 어떠한 영향을 끼치게 될까? 포브스 인터넷판은 “트위터의 ‘팔로어’가 페이스북의 ‘팬’보다 더 높은 잠재적 가치를 가질 것”이란 보도로 눈길을 끌었다. 보도에 따르면 트위터에서 자신이 ‘팔로잉’하는 브랜드의 물건을 살 가능성은 37%로 페이스북의 팬(21%)보다 높았다. 또 친구에게 자신이 팔로잉하는 브랜드를 소개해 주겠다는 답변(33%)도 페이스북(21%)보다 높게 나왔다. 이는 SNS의 브랜드 홍보 효과를 측정하는 기준으로 볼 수 있다. SNS를 활용하려는 기업들은 이 같은 각 SNS의 특성을 이용해 미래 소비시장에 대처할 방법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