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봉규 조직위원장“한·중 기업 네트워크의 장 마련”
박봉규 조직위원장“한·중 기업 네트워크의 장 마련”
  • 이하나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0.10.08 10:37
  • 수정 2010-10-08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서울서 개최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dosage for cialis site cialis prescription dosage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dosage for cialis site cialis prescription dosage
“세계화상한국논단은 화상(華商: 중국 출신 기업인)의 투자를 유치하고 해외에 진출하려는 국내 기업에 비즈니스와 네트워크 구축의 장이 될 것입니다.”

오는 14일부터 나흘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리는 제5차 세계화상한국논단 박봉규(사진) 조직위원장은 9월 30일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지난 1992년 한·중 수교 이후 한국의 중국 투자 규모는 급증했지만 우리의 중화권 투자 유치는 상대적으로 저조하다”며 “‘관시’(關係: 인간관계)를 중시하는 중국인들과의 실질적인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맺으면 그동안 미미했던 화상 자본을 얼마든지 끌어들일 수 있다”고 말했다.

2006년 중국 베이징에서 처음 열린 세계화상논단은 전 세계에서 활약하고 있는 화상들의 경제교류 활성화를 위해 매년 개최된다. 홍콩, 말레이시아, 프랑스 등에서 개최됐으며, 올해는 우리나라 서울에서 열린다. 올해는 세계화인(華人)기업가협회와 코리아CEO서밋(Korea CEO Summit)이 공동 주최하고 환경부, 외교통상부, 서울특별시 등의 공동 후원으로 오는 14일부터 4일 간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진행된다. 이번 행사에는 전 세계 각지의 화상 350여 명과 국내 관련 인사 450여 명이 한자리에 모여 한·중 기업 간 비즈니스 매칭과 네트워크 구축 교류의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박 위원장은 “단발성 행사에 그치지 않고 홈페이지를 계속 업데이트하고 참여 기업과 기업인들의 정보를 담은 명부를 제작해 지속적인 교류를 돕겠다”고 말했다.

이번 화상논단에는 중국의 저우성셴(周生賢) 환경보호부 장관, 룽위샹(龍宇翔) 중국국제문화전파중심 주석(장관급) 등 정·관계 인사와 한국의 오명 전 부총리 겸 과학기술부 장관,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 이만의 환경부 장관,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