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다큐 영화 ‘나를 닮은 얼굴’
휴먼다큐 영화 ‘나를 닮은 얼굴’
  • 김남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0.09.17 11:29
  • 수정 2010-09-17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양아와 생모의 화해 그려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cialis prescription coupon cialis trial coupon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cialis prescription coupon cialis trial coupon
입양 후 30년 만에 만난 엄마와 아들. 그 아픔을 애정으로 끌어안으며 인연의 끈을 회복해 가는 모자의 애틋한 이야기를 그린 휴먼 다큐멘터리 영화 ‘나를 닮은 얼굴’(Resilience·사진)이 30일 서울 종로구 씨네코드 선재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영화는 기존의 입양 소재 영화가 입양아의 시선에서 그려진 것과  달리 생모의 이야기를 들려줘 눈길을 끈다. 입양아 출신 감독 태미 추(31)의 의도다. 어렸을 때 갑자기 어려워진 가정형편 때문에 쌍둥이 동생과 미국 가정에 입양된 그는 대학에서 영화를 전공한 후 친부모를 찾아 고국으로 돌아와 영화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다.

영화는 18세에 낳은 아들을 입양 보낸 후 평생을 눈물로 살아온 노명자씨가 30년 만에 엄마를 찾아 한국을 방문한 아들 브렌트를 만나면서 겪는 웃음과 눈물의 화해의 현장을 담았다. 그동안 못다 준 사랑을 아들에게 주고 싶은 엄마와 그런 마음을 알지만 자신보다 엄마 형편을 더 걱정하는 아들의 모습이 감동을 전한다.

다른 영화나 TV에선 잘 보여주지 않은 친모들의 입장을 보여주고 싶었다는 추 감독은 “영화를 준비하며 만난 미혼모 30여 명 중 아이를 포기하고 싶어 보낸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이 땅의 많은 생모가 자식을 떠나보내고 죄책감에 평생을 살아가는 게 안쓰러웠다”고 말했다.

감독은 입양을 개인의 문제로 한정짓지 않는다. 미혼모에 대한 사회적 편견과 제도의 미비, 입양정책에 대한 무조건적 낙관주의나 지나친 무관심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다. 아들을 입양시킨 후 자포자기의 심정으로 살아가던 노씨가 아들과 재회한 뒤 해외입양을 반대하는 시민단체에서 활동하고, 미혼모 지원 단체를 꾸려가는 모습도 의미 있다. 아이를 입양 보낸 모든 엄마에게 “입양은 당신들만의 잘못이 아니니 너무 고통스럽게 살지 말라”는 위로와 희망의 목소리를 전한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