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공복’, 이 수준인가
우리의 ‘공복’, 이 수준인가
  • 박길자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0.09.10 13:37
  • 수정 2010-09-10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딸 특채하려다 자신과 딸 모두 망쳐”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유명환(사진) 전 외교통상부 장관 딸 특혜채용의 후폭풍이 거센 가운데 공직사회의 실종된 공복(civil servant) 의식과 유교문화권에서 확대 재생산된 가족이기주의의 폐해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다.

최근 인사청문회에서 드러났던 총리·장관 후보들의 도덕 불감증에 절망했던 국민은 이번 유 전 장관 사건엔 아예 할 말을 잃었다.

‘장관 딸 특채 파문’ 이후 엘리트층의 마비된 윤리의식에 대한 비난이 잇달았다. 현대판 음서제에 대한 고발도 줄을 이었다. 과거 대신 출신을 고려해 관리를 뽑았던 음서제처럼 정부부처·공기관·기업 취업과 대학입시 등에서 사회 지도층 자녀들에게 특혜를 줘 신분 대물림을 한다는 지적이다.

문용린 서울대 교수(전 교육부장관)는 “유 전 장관은 그만한 위치에 있었으면 자기관리를 했어야 옳다”며 “딸이 특채에 응시하지 못하게 막지 않아 자식도 망가뜨리고, 스스로도 망가졌다”고 말했다.

특혜 의혹이 사실로 밝혀진 후 우리 사회는 ‘똥돼지’ 이야기로 후끈 달아올랐다. ‘똥돼지’는 한 매체 기자가 5일 자신의 트위터에 “S기업에선 낙하산으로 들어온 유력자 아들딸을 똥돼지라고 부른다”는 글을 올린 후 유행어로 떠올랐다.

누리꾼들은 “대학 졸업하자마자 XX청 7급 특채로 낙하산 입사한 친구가 있는데 4년을 못 버티고 나오더라”(ID sunny***) “대기업만 그러나요. 중소기업에도 바글바글, 특히 병특 있는 회사의 병특 절반은 그런 사람들이에요”(ID eugin***) 등 유력 정치인이나 고위 공무원, 기업 CEO 자녀 특채를 비꼬는 글들을 쏟아냈다.

나도선 울산대의대 서울아산병원 교수(전 한국과학문화재단 이사장)는 “유력 인사들이 취업 후에도 요직을 독차지하면서 능력파들이 이중으로 배제되는 것이 현실”이라며 “정당한 경쟁이 아니라 지도층의 재력과 권력을 사용해 신분을 대물림하고, 불공정 게임을 하는 모습에 국민은 절망스럽다”고 말했다.

나 교수는 또 “사회지도층의 ‘노블레스 오블리주’(사회적 지위에 상응하는 도덕적 의무)’가 제대로 정착되지 않고 있다”며 “선언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공정하고 합리적인 제도가 만들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전 장관은 벨크로(찍찍이) 부모, 딸은 캥거루족이란 지적도 나왔다. 벨크로 부모는 찍찍이처럼 자녀에게 달라붙어 떨어질 줄 모르는 과보호형 부모로 자녀에게 감정적으로 지나치게 몰입하는 유형을 일컫는다. 나이가 든 자녀 주위를 끊임없이 맴돌며 챙겨주는 ‘헬리콥터족’에서 한 단계 나아간 신조어다.

또 차관 때부터 장관이 된 후까지 아버지 ‘회사’에 취업한 딸은 독립적으로 생활하지 않고 부모에게 의존하는 캥거루족이란 비아냥거림을 받고 있다.

문 교수는 “삼강오륜 바이러스가 우리 문화에 화약고처럼 내재돼 있다”며 “부자유친(父子有親), 붕우유신(朋友有信)은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선에서 이뤄져야 한다. 부모와 자녀가 독립적 관계인 외국과 달리 우린 아버지가 딸을 봐주고, 딸은 아버지에 기대 빨리 출세하는 ‘특별대우’에 익숙하다”고 진단했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