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화된 여성폭력을 고발한다
일상화된 여성폭력을 고발한다
  • 김남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0.09.10 11:42
  • 수정 2010-09-10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막작 ‘침묵을 말하라’의 한 장면. 남편을 살해한 여성 재소자들의 현실을 담은 영화다.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dosage for cialis site cialis prescription dosage
개막작 ‘침묵을 말하라’의 한 장면. 남편을 살해한 여성 재소자들의 현실을 담은 영화다.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dosage for cialis site cialis prescription dosage
올해 4회째를 맞는 여성인권영화제가 ‘시작했으니 두려움 없이’를 주제로 10월 6∼9일 서울 종로구 소격동 시네코드 선재에서 열린다. 주최 측인 한국여성의전화는 “일상적인 여성폭력의 현실과 심각성을 알리고 피해자의 생존과 치유를 지지하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영화제”라고 밝혔다.

올해는 낙태문제를 다각도로 살펴보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몸’과 연애를 개인적 관점에서 사회구조적 관점으로 확장하는 ‘연애의 이해와 실제’라는 특별 섹션을 마련해 상반기 뜨거운 이슈였던 낙태문제와 새로운 이슈인 ‘데이트폭력’에 대한 문제를 제기한다.

영화제 자문위원인 영화평론가 유지나(동국대 교수)씨는 “돈벌이를 위해 폭력성과 선정성이 넘쳐나는 영화풍토 한구석에 여전히 우리의 삶에 자양분이 되는 영화들이 존재한다. 그런 영화들은 일상적으로 멀티플렉스에서 쉽게 볼 수 없어 존재 가치가 크며, 여성인권영화제는 바로 그런 영화를 소개하는 장”이라고 말했다.  

개막작은 미국 올리비아 클라우스 감독의 단편 다큐멘터리 영화인 ‘침묵을 말하라’(Sin by Silence). 살해라는 가장 극단적인 방법으로 가정폭력의 고리를 끊을 수밖에 없었던 여성 재소자들과 그들을 지지하는 사람들을 통해 가정폭력 생존 현장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포착한다.

영화제는 3가지 섹션으로 구성된다. 첫째 섹션은 여성폭력의 현실을 보여주는 ‘여전히 아무도 모르는 이야기’다. 여성폭력의 실태와 그것을 가능하게 하는 가부장적 사회질서를 담은 작품이 상영된다. 보이지 않는 성폭력과 구타가 행해지는 장애인 시설의 현실을 담은 함경록 감독의 ‘숨’과 그림자 인형극으로 가정폭력 이야기를 재연한 태국의 조안 허시필드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버팔로’(Men are Human, Women are Buffalo)가 기대작으로 꼽힌다.

둘째 섹션인 ‘일상과 투쟁의 나날들’에선 가부장적 사회 안에서 나름의 생존을 모색하는 여성의 삶을 보여주는 영화들이 관객과 만난다. 여성을 능동적인 삶의 주체로 그리고 있으며 지혜롭고 용기 있는 자로 피해자의 개념을 확장하는 내용을 담은 ‘외박’ ‘버라이어티 생존 토크쇼’ 등의 수작이 선보인다.

마지막 ‘그대 마음과 만나, 피움’은 생존, 즉 여성폭력 이후의 삶을 보여주는 섹션이다. 상처를 입은 후에도 발랄하고 유쾌한 삶을 살아가는 여성의 삶을 담은 작품들이 상영된다. 다른 소수자 운동과의 연대 혹은 그 가능성을 보여주는 ‘땅의 여자’ ‘날 좀 존중해줘’ 등의 작품이 선보인다.

출품 공모 당선작으로 선정된 영화는 ‘놈에게 복수하는 법’ ‘파마’ ‘꽃님이’ ‘요쿠르트 아줌마’다. 이 중 ‘놈에게 복수하는 법’은 성폭력 피해 여성이 가해자를 직접 찾아가 해결하려는 모습을 담은 새로운 시각의 다큐멘터리다. 이 부문은 매년 여성에 대한 폭력문제에 새로운 시각을 제기하는 영화를 발굴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어린 시절 성폭행을 당한 경험이 있는 여성의 복수극인 김아론 감독의 ‘라라선샤인’을 선보여 호응을 얻었다.

특히 올해 영화제는 사전제작지원제도가 처음 도입된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여성인권을 진지한 주제로 접근하는 영화를 지원하고 발굴하기 위해 도입된 이 제도는 특히 여성인권영화의 제작에 대한 관심을 환기하기 위해 기획됐다. 9월 27일까지 접수된 여성인권 주제의 영화는 작품별로 100만원 이상 제작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완성작은 2011년 제5회 여성인권영화제에서 상영된다.

여성인권영화제는 여성에 대한 폭력문제에 대해 일관된 문제제기를 해왔다. 제1회 ‘여전히 아무도 모른다’는 가정폭력을 다뤘고, 2회 ‘친밀한, 그러나 치명적인’에선 친밀한 관계에서 일어나는 일상 속 가정폭력과 성폭력을 논했다. 3회 ‘경계를 넘어, 길이 되다’는 가부장제에 대한 문제로 영역을 확대했다. 여성인권영화제 홈페이지 www.fiwom.org, 문의 02-3156-54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