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마더케어센터 만들고파”
“싱글마더케어센터 만들고파”
  • 부산 = 권은주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0.09.03 13:27
  • 수정 2010-09-03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입양가족 샛별한국학교 임현선 교장

 

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호주에서 한국입양가족 샛별한국학교를 운영하는 임현선(50·사진) 교장은 전라도에서 유치원 원감으로 재직하던 중 선진국 기관을 방문한 것이 이 일을 시작하게 된 계기가 됐다.

“호주의 한 학교에 갔을 때 그 학교 교장이 한국에서 입양돼 온 아이들이 있다고 했다. 입양아가 그렇게 많은 줄 몰랐다. 한국 여성으로서 자존심이 구타당한 느낌이었다.”

그 아이들을 위해 뭔가 하고 싶었던 임 교장은 호주로 건너갔다. 청소를 하며 번 돈으로 한국의 입양아를 둔 세 가족과 함께 학교를 만들었다. 이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호주로 입양돼 온 아이들에 대한 교육, 입양해 간 가족들을 대상으로 한국 문화를 지속적으로 알려왔다. 그는 “상대한 가족이 아마 700여 가족은 족히 될 것”이라고 말한다.

“700~800명이던 입양아 수가 100~200명으로 줄었다지만 아직도 입양되고 있는 아이들이 있다는 것은 한국에 정책적 문제가 있다고 본다. 앞으로 2년 동안 한국에서 입양아에 대한 대책이 나오지 않는다면 한국으로 돌아와 싱글마더케어센터를 만들 생각이다. 결혼 전 아기를 낳았다는 ‘미혼모’라는 사실 하나만으로 오랫동안 낙인찍는 사회적 인식부터 먼저 바뀌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