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악연맹 “오은선 칸첸중가 등정 못했다”
산악연맹 “오은선 칸첸중가 등정 못했다”
  • 박길자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0.08.27 17:59
  • 수정 2010-08-27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은선 “누르부 셰르파가 나와 스폰서에 돈 요구”
 대한산악연맹(회장 이인정)이 여성 산악인으로는 세계 최초로 히말라야 8000m급 14좌를 완등했다는 오은선(44)씨가 지난해 칸첸중가(8586m) 정상에는 오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혀 파문이 커지고 있다. 

 산악연맹은 2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연맹 회의실에서 칸첸중가를 올랐던 산악인 6명이 참석해 오은선씨의 등정 관련 자료를 검토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엄홍길(2000년 등정), 박영석(1999년), 한왕용(2002년), 김웅식(2002년), 김재수(2009년), 김창호(2010년)씨 등이 참석했다. 서성호(2010년)씨는 개인 사정으로 참석하지 못했으나 회의 중 전화 통화로 의견을 주고받았다.

 이들은 “오은선씨가 정상에 올라 찍었다는 사진에 나타난 지형은 칸첸중가 정상에서 찾아볼 수 없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고 작년 말 오씨가 직접 설명한 등반 과정도 신빙성이 떨어져 이런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사안이 산악계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판단해 이인정 연맹 회장이 회의를 직접 참관했다.

 대한산악연맹이 오씨의 칸첸중가 등정을 믿지 못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히면서 여성 산악인으로 처음 8000m 고봉 14좌를 모두 올랐다는 기록은 국제적 공인을 받기 어렵게 됐다.

 이 회장은 “하루 전날 오은선과 면담을 했는데 등정에 대한 믿음이 강직했다”며 “오은선이 힘들어하는 모습에 가슴이 매우 아프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오씨는 “정상등정이 맞다”는 기존의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오씨는 지난 6월 여성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히말리야 등정 기록의 권위자인 엘리자베스 홀리씨와의 인터뷰에서 오씨가 칸첸중가 정상 수직 고도 150m 아래에서 돌아왔다고 말한) 누르부 셰르파는 나와 우리 스폰서에게 돈을 요구하고 있다. 진실을 얘기하는 사람이라면 왜 돈을 달라고 하겠느냐”라고 반박한 바 있다. 

 오씨는 지난해부터 히말라야 8000m급 14좌 가운데 하나인 칸첸중가의 정상에 서지 않았다는 의혹이 일면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오씨와 여성 첫 14좌 완등 경쟁을 벌이던 에두르네 파사반(스페인)도 오씨의 칸첸중가 등정에 시비를 걸었고 최근 SBS는 ‘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 오씨가 칸첸중가에 올랐다는 게 의심스럽다고 보도했다.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