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앙드레 김은 “패션 인생 50년 중 30년은 고생… 화려한 치장 뒤에 소박한 품성”
인간 앙드레 김은 “패션 인생 50년 중 30년은 고생… 화려한 치장 뒤에 소박한 품성”
  • 정필주 / 여성신문 객원기자
  • 승인 2010.08.20 11:31
  • 수정 2010-08-20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정대웅 여성신문 사진기자 (asrai@womennews.co.kr)
디자이너 고 앙드레 김의 장례식장에는 유독 유명인들이 많이 참석해 화려해 보이는 그의 일생을 더 드라마틱하게 보이게 했다. 그렇지만 세간에 알려진 화려한 모습과는 달리 그의 지인들은 앙드레 김이 소박한 사람이었다고 입을 모은다.

장례식장을 찾은 배우 최불암씨는 “고인은 디자이너로서 치장하셨지만 늘 검소했다”고 말하며 “외국 대사들에게 친숙하게 대하며 한국을 알리셨고, (패션쇼로 한국을 알리는 데) 당신 재산도 다 내놓은 애국하신 분”이라고 회상했다. 역시 장례식장에서 김병찬 아나운서는 “유명인들은 자신에게 불리한 부분을 숨기는 경우가 많은데 앙드레 김 선생님은 그러지 않으셨다”고 말했다. “얼굴에 분칠하는 이유에 대해서도 ‘자신이 얼굴이 커서 혐오감을 줄 수 있기에 분칠하고 눈썹을 그린다’고 하실 만큼 솔직했던 분이셨다”고 회고했다.

1960년에 앙드레 김과 함께 국제복장학원에서 1기 수료생으로 디자이너 수업을 받은 원로 패션디자이너 문경희씨는 전화 인터뷰에서 “앙드레는 화려하게 매스컴을 타서 그렇게 안 보일 수 있지만 워낙에 착하고 성품이 좋고 또 내성적인 사람”이라고 운을 뗀 뒤 “나는 어딜 가나 앙드레의 미적 감각, 그리고 노력하는 자세를 칭찬해왔어요. 다만 너무 튀니까 (다른 사람들이) 질투·시기하기도 하고 개성으로 인정해주지 않았다”고 고인을 회상했다.

유명해지기 전의 앙드레 김을 알고 있는 몇 안 되는 지인 중 한 명인 그는 “앙드레는 패션인생 50년 중 30년은 고생하며 살았어요. 물질적으로도요”라며 고인의 ‘신인 디자이너’ 시절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60년에 복장학원 다닐 적에 다른 사람들은 헝겊으로 미싱 연습을 할 때 앙드레는 헝겊을 살 돈이 없어서 원고지에다 미싱 연습을 했어요. 원고지에는 줄이 쳐져 있잖아요. 그리고 학원비를 안 내고 장학생으로 학원 일을 도와주면서 공부한 사람이에요. 그렇게 어렵게 지내면서도 항상 깨끗한 것, 예쁜 것을 좋아했어요. 특히 분홍색을 그렇게 좋아했고요.”

수줍음이 많아 좋아하는 여학생에게 말 한 마디 못 건넨 남학생으로 앙드레 김을 기억하는 그는 “결혼을 하지 않아서 자기 일에 올인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머리가 좋은 사람이고요”라고 말하며 앙드레 김을 추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