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젤리나 졸리 “여성·어머니·배우 1인 3역에 최선”
앤젤리나 졸리 “여성·어머니·배우 1인 3역에 최선”
  • 김남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0.07.30 13:43
  • 수정 2010-07-30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27일 밤 11시 50분쯤 전용기로 극비리에 입국한 앤젤리나 졸리와 네 자녀의 모습.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7월 27일 밤 11시 50분쯤 전용기로 극비리에 입국한 앤젤리나 졸리와 네 자녀의 모습.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연합뉴스
영화 ‘솔트’의 홍보차 네 자녀와 함께 방한한 배우 앤젤리나 졸리(Angelina Jolie·35). 이 스타는 입양아까지 포함한 대가족을 무리 없이 운영하며 일과 가정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있는 슈퍼우먼. 그리고 강한 모성으로 한국 사회에 반향을 일으켰다.

지난 7월 28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진행된 영화 기자회견장에서 졸리는 “어머니 역할은 배우에게도 밀접한 영향을 미친다. 여성·어머니·배우로서의 세 가지 역할의 균형을 이루고자 노력한다”는 말을 전했다. 그는 또 “애니메이션 영화 ‘쿵푸팬더 2’가 일종의 입양을 소재로 했기에 우리 아이들에게도 의미가 있다고 생각해 목소리 출연을 결정했다”며 “장기 촬영은 자제하는 편이다. 가족 모두가 이사해야 하기 때문”이라는 말로 가정과 아이에 대한 가치관을 드러냈다. 앤젤리나 졸리와 역시 스타 배우인 브래드 피트 커플은 정식 결혼은 하지 않았지만 함께 아이들을 키우고 있다. 이들은 ‘브란젤리나’로 불리며 할리우드 최고의 스타 커플로 일거수일투족을 주목받고 있다. 이들은 매덕스(캄보디아), 자하라(에티오피아), 팍스(베트남) 등 해외에서 입양한 세 자녀와 딸 샤일로와 최근 출산한 녹스와 비비안 쌍둥이까지 여섯 명의 자녀로 이루어진 대안적 대가족을 이루고 있다.

북한 현실에도 깊은 관심

졸리의 안정적인 가족 배경은 그가 인류애를 적극 실현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이번 방한에서도 바쁜 틈을 내 유엔난민기구 홍보대사 자격으로 기구 한국 대표를 만난 졸리는 “한국이 북한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는 사실에 감동받았고, 난민들에게 시민권을 제공하는 것도 대단하다고 생각한다”며 “북한에 대한 걱정은 한국과 내가 공유하는 고민일 것”이라는 관심을 표했다. 세기의 섹시 배우로 일컬어지기도 하는 졸리는 “섹시하다고 생각해줘 감사하다”면서도 “솔직하고 적극적인 삶을 살아 섹시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는 말로 당당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아시아를 사랑하고 기회만 닿으면 또 오고 싶다. (부산국제영화제 등) 한국에서 초청하고, 스케줄이 맞는다면 언제든 다시 올 생각”이라는 여운을 남긴 앤젤리나 졸리. 그의 두 번째 방한에선 어떤 화두를 던질까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