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니스트에게 큰 빚을 지다
페미니스트에게 큰 빚을 지다
  • 여성신문
  • 승인 2010.07.09 11:54
  • 수정 2010-07-09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별에도 예의가 필요하다’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대표적인 여성 언론인인 김선주씨가 언론인 인생 40여 년 만에 첫 책을 냈다. ‘이별에도 예의가 필요하다’(한겨레출판)는 김선주씨가 20년간 쓴 글들의 고갱이를 담았다. 1993년 9월부터 지난 5월까지 쓴 칼럼 중 102편을 한데 모았다.

“여성문제에 관해 글을 쓸 때 편파적이라는 비판을 들을 정도로 내 시각보다 앞서는 글을 썼다. 내가 페미니스트의 소양이나 여성적 시각이 기본적으로 부족했던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다.”(170쪽)

김선주씨는 그동안 다양한 주제의 칼럼을 써왔다. 그러나 그는 “나는 말만 요란했지 정작 행동에서는 뒤로 물러서는 사람”이라며 “개인적으로 큰 빚을 지고 있다고 느끼는 이들은 페미니스트들”이라고 고백한다.

이런 고민은 “여성문제는 여성 입장에서 편파적으로 보는 게 정치적으로 옳다”는 그의 견해를 확고히 굳혔다.

간통죄의 합헌 여부를 묻는 헌법소원을 낸 배우 옥소리씨를 ‘올해의 인물’이라 칭하고, 성매매 산업의 중요성을 주장하는 사람들에게 ‘당신의 자녀들부터 그런 산업의 역군으로 보내라’고 주장하는 그의 글들은 몇 년이 흐른 지금 읽어도 도발적이다. 

젊은 시절 직장 동료에게 무심히 들었던 “대한민국 평균 수준”이란 말을 인생의 잣대로 삼게 된 사연이나 아버지에 대한 사랑을 추억하는 이야기는 잔잔한 감동을 주기에 충분하다. 

김선주씨는 후배 언론인들로부터 존경하는 언론인으로 꼽힌다. 특히 ‘김선주사단’이라는 별칭을 얻은 여성 후배 언론인들은 그가 환갑을 맞은 2007년 인터넷에 홈페이지 ‘김선주학교’를 열었다.

현재 이 사이트는 후배 언론인뿐 아니라 언론인을 꿈꾸는 학생 등 다양한 네티즌들이 모여 토론하고 공부하는 장으로 자리잡았다. 그러나 그는 “쓰면서 항상 괴로웠다”고 말하는, 늘 고민하고 고심하는 글쟁이다. 

“이 글이 진실과 정의로움에 부합한 것인가, 이 시대를 사는 사람으로서 역사에 올바로 동참하려는 태도를 견지하고 있는가, 회피하거나 비겁하게 외면한 점은 없는가, 세월이 지나서도 후회하지 않을 것인가를 매번 곱씹었다. 법정에서 반대신문을 하듯 스스로에게 다짐과 질문을 했다.”(후기 중에서)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