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미화 “KBS는 친정 같은 곳”
개그맨 김미화 “KBS는 친정 같은 곳”
  • 여성신문
  • 승인 2010.07.07 21:18
  • 수정 2010-07-07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에 피소, 영등포경찰서 출두하며 ‘지루한 법정 다툼 예고’

 

개그맨 김미화 트위터 캡쳐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개그맨 김미화 트위터 캡쳐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개그맨 김미화 씨가 트위터에 경찰의 조사를 받게 될 것임을 예고, 앞으로 지루한 법정 다툼이 시작될 것임을 암시했다.

김 씨가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사이버소통공간에 쓴 글에 대해 KBS가 예상외로 강한 법적대응으로 나서면서 소위 ‘KBS 블랙리스트’라는 것의 존재 여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를 두고 일부 네티즌들은 KBS의 이러한 반응이 오히려 의심스럽다며 ‘제 발이 저린 것이 아니냐’(티스토리 블로거), ‘방귀뀐 놈이 성낸다고, 김미화 씨를 고소하겠다는 KBS의 모습은 적반하장이 아닐 수 없다. KBS에 과연 블랙리스트가 존재하는지 않는지 어디 기회에 한번 가리려면 가려보자’(시사평론가 유창선 블로그)는 등 의문을 제기 했다.

피소를 당한 김 씨는 6일 본인이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에 들어가기에 앞서 몇몇 기자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KBS는 친정 같은 곳”이라며 명예를 훼손할 생각은 없었다고 말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6일 김미화 씨가 다소 충격을 받은 듯 감정적인 어조로 개인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자신의 트위터에 짧은 글을 남기는 것에서부터 시작했다.

김 씨는 “저는 코미디언으로 27년을 살아왔습니다. 사실 어제 KBS에서 들려온 이야기가 충격적이라 참담한 마음을 금치 못하고 있습니다.”라고 심정을 밝히며 “KBS내부에 출연금지문건이 존재하고 돌고 있”어서 출연이 안 된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제가 많이 실망한 것은 KBS안에 있는 피디들은 저와 함께 20년 넘게 동고동락했던 사람들이고, 친구들입니다. 확인되지 않은 편향된 이야기를 듣고 윗사람 한마디에, 제가 보기에는 누군가의 과잉충성이라 생각”된다며 “KBS에 근무하시는 분이 이글을 보신다면, 처음 그 말이 언론에 나왔을 때 제가 믿지 않았던, 정말 한심하다고 생각했던 <블랙리스트>라는 것이 실제로 존재하고 돌아다니고 있는 것인지 밝혀 주십시요. 참. 슬픕니다.”

이에 대해 즉각 KBS는 블랙리스트는 없다며 명예훼손으로 고발조치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고, 다음 날인 7일에는 KBS 신관 건물에서 직접 기자회견을 자청해 짧은 성명서를 내고 기자회견을 서둘러 마치기도 했다.

KBS 부사장 조대현 씨는 “김미화 씨가 트위터에서 언급한 이른바 <블랙리스트>는 KBS에 존재하지 않습니다. 존재하지도 않고 존재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또 “만약 그런 문건이 존재한다면 어떻게 지금껏 알려지지 않을 수가 있겠습니까? 가장 먼저 제작자들이 알 것이고 그 사실이 외부로도 알려졌을 것”이라며 “KBS는 김미화 씨의 출연을 중지시키거나 막은 사실이 없습니다.”라고 못 박았다.

그 근거로 “김미화 씨는 2005년 6월부터 12월까지 <TV 책을 말하다> MC를 끝으로 고정적으로 출연한 적이 없었고 개별적인 프로그램에 산발적으로 출연했”다며 “최근에는 금년 4월 4일 <다큐멘터리 3일>의 나래이터로 출연한 적이 있고 4월 10일 <사랑의 리퀘스트 특집-대한민국은 한가족입니다>에도 출연했”음을 들었다.

KBS 관계자는 또 기자회견에 들어가기에 앞서 김 씨가 일이 더 이상 확대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밝혀왔으며, KBS도 같은 생각이라고 짧게 코멘트 하기도 했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