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 기워 입으며 나눔 실천”
“속옷 기워 입으며 나눔 실천”
  • 이수정 캠퍼스 기자
  • 승인 2010.07.02 11:14
  • 수정 2010-07-02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머니 여귀옥 여사 추모 다큐 만든 대성그룹 세 자매
대한기독교여자절제회 만들어 상경 소녀 도와

 

지난 6월 29일 대한기독교여자절제회관에서 열린 대성그룹 김영훈 회장의 모친 여귀옥 여사의 추모 다큐멘터리 시사회에서 김영주 코리아닷컴 부회장, 김성주 MCM그룹 회장, 김정주 대성닷컴 사장(왼쪽부터)이 어머니를 회고하고 있다.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지난 6월 29일 대한기독교여자절제회관에서 열린 대성그룹 김영훈 회장의 모친 여귀옥 여사의 추모 다큐멘터리 시사회에서 김영주 코리아닷컴 부회장, 김성주 MCM그룹 회장, 김정주 대성닷컴 사장(왼쪽부터)이 어머니를 회고하고 있다.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정대웅 / 여성신문 사진기자 (asrai@womennews.co.kr)
평생 나눔과 절제를 실천한 고 여귀옥 여사(1923~2006)의 삶을 그린 다큐멘터리 ‘사랑은 오래 참고’(감독 권순도)가 제작돼 지난 6월 29일 시사회를 가졌다. 그는 속옷까지 기워 입으며 절약하면서도 이웃 사랑에는 돈을 아끼지 않았다.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한 어머니 여귀옥 여사를 추모하기 위해 딸들이 힘을 합쳤다.

이날 서울 용산구 동자동 대한기독교여자절제회관에 대성그룹의 세 딸인 김영주(화가) 코리아닷컴 부회장, 김정주(연세대 교수) 대성닷컴 사장, 김성주 성주·MCM그룹 회장과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이 한자리에 모였다.

다큐멘터리 ‘사랑은 오래 참고’는 대성그룹 창립자인 고(故) 김수근 회장의 아내이자 재계와 학계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는 3남 3녀를 키워낸 여귀옥 여사의 일대기를 그렸다. 김영훈 회장은 시사회에서 어머니를 회고하며 복받친 듯 말을 잇지 못했다. “돌아가시고 나서야 어머니가 어떤 존재인지를 깨달았다”며 눈물을 훔친 그는 “가까이에 있는 이들에게 조롱을 받았을 만큼 어머니의 삶은 검소하고 이타적이었다”고 말했다.

여사의 삶은 평생 사치와는 거리가 멀었다. “대학교 갈 때까지 새 옷을 못 입어본 것이 한이 돼 지금 패션계에 종사한다”고 김성주 회장이 농담을 하자 객석에서 웃음이 터졌지만 ‘흥부 수영복’ 이야기를 듣곤 이내 숙연해졌다.

“우리 자매는 수영을 좋아하시던 어머니 수영복을 ‘흥부 수영복’이라고 불렀어요. 아무리 낡아도 새 수영복을 사는 일 없이 몇 번이고 기워 입으셨죠.”

여사가 절약한 돈은 고스란히 주변의 어려운 이웃에게 돌아갔다. 현재 절제회 회장을 맡고 있는 김영주 회장은 “어머니는 서울역 앞에 절제회관을 세워 무작정 상경하는 시골 처녀들을 올바른 길로 이끌었다”고 전했다.

특히 여사는 알코올로 파괴된 가정의 자녀들을 보살피는 일에 헌신적이었다. “‘알코올에 망가진 사람들이 건강해질 수만 있다면 내 몸에 있는 피가 다 빠져도 좋겠다’며 매일 기도하시던 어머니 모습이 지금도 생생하다”고 회상한 김정주 교수는 역시 어머니의 뜻을 이어받아 캠퍼스 내 금주운동에 앞장서고 있다.

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